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야쿠자 간부 살해 사건에 M16 계열 자동소총까지 등장

송고시간2019-11-29 16:35

요미우리 "과거 야쿠자 폭력사건 때 거의 사용된 적 없어"

M16 소총
M16 소총

[촬영 이상학]육군박물관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 간부가 경쟁 조직에 살해된 사건에 M16 계열의 자동소총까지 동원돼 일본 경찰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29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전날 효고(兵庫)현 아마가사키시(尼崎市)에서 야쿠자 조직인 고베(神戶) 야마구치구미(山口組) 소속 간부가 사살된 사건에 자동소총이 사용됐다.

이 사건의 용의자는 고베 야마구치구미의 경쟁 조직이자 일본 최대 야쿠자 조직인 야마구치구미 관계자다.

신문은 수사 관계자를 인용, 용의자는 미군이 사용하는 M16 계열과 같은 형태로 보이는 자동소총으로 15발을 발사해 고베 야마구치구미 간부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야쿠자 간 폭력 사건 때 권총이 사용되는 사례는 간혹 있지만, 자동소총이 사용된 적은 거의 없었다.

일본 경찰당국은 향후 야쿠자 폭력사건 때도 살상능력이 큰 자동소총이 사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이번 총격 사건 현장에선 압수된 자동소총 탄창에는 실탄 30발을 장착할 수 있다. 탄창에는 2발이 남아 있었고, 불발탄 13발도 발견됐다.

일본 경찰은 미군으로부터 M16을 훔쳐내는 것은 곤란하기 때문에 동남아시아 등에서 유통되는 모조품을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고 수사 중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M16 계열 소총은 연발 사격이 가능하고, 사거리는 권총의 10배인 500m에 달한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