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통 지역경제] 전주 노른자위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에 쏠린 눈

송고시간2019-12-01 08:00

자광, 2조5천억 투입 21만여㎡에 대형 타워·아파트·호텔 개발 계획

전주시, 개발 논의기구 '공론화위원회' 구성 내년 상반기 결론 예정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주의 노른자위인 옛 대한방직 부지(23만여㎡) 개발이 새 국면을 맞았다.

전북도청에서 바라본 옛 대한방직 부지
전북도청에서 바라본 옛 대한방직 부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시가 지역의 가장 '뜨거운 감자'인 해당 부지 개발 여부를 논의하기 위한 공론화위원회 구성을 공식적으로 밝혔기 때문이다.

도심 한복판에 자리했던 대한방직의 이전으로 '대형 공터'가 되면서 그동안 해당 부지에 대한 활용 방안은 지역민의 큰 관심거리였다.

대한방직이 2015년 이 용지 매각 공시를 하자 당시 우선협상대상자로 한양컨소시엄이 야심 차게 나섰지만 결국 손을 뗐다.

2차 협상자였던 부영그룹도 사업을 철회했다.

전주시가 부지의 용도변경(공업·녹지용지→상업·주거용지)에 회의적이었기 때문이다.

자광의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 조감도
자광의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 조감도

[자광 제공]

그러던 중 2017년 자광이 이 부지를 약 2천억원에 사들인 뒤 총 2조5천억원 규모의 대형 개발 계획을 내놓았다.

세계 7위에 해당하는 143층(430m) 높이의 익스트림 타워를 비롯해 60층짜리 3천세대 규모의 아파트, 호텔 등을 건설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자광은 토지용도 변경에 따른 특혜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 도로와 공원 등 공공용지를 시에 기부채납하겠다고 제안했다.

또 전주시가 외곽에 건립하려는 야구장과 육상장 등(750억원) 공공시설도 대신 건립해주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1만7천㎡ 규모의 복합문화센터도 건립, 시에 기부하겠다는 계획까지 덧붙였다.

2천억원짜리 땅을 마냥 깔고 앉아 있기에는 대출 이자 등 금융부담이 크기 때문에 줄 수 있는 것은 다 내주는 '통 큰 기부'를 통해 시로부터 용도변경을 끌어내서 개발 시기를 한시라도 앞당기려는 것이다.

여론은 둘로 갈라진 지 오래다.

양질의 일자리와 고액의 지방세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한다는 자광의 개발계획에 찬성하는 측과 장기적 도시계획과 맞지 않는 난개발의 우려와 함께 수천억 원에 달하는 개발이익을 자광에 헌납하는 특혜성 개발을 막아야 한다는 반대 측의 논리가 3년째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특히 "2천억원에 매입한 땅이 용도 변경되면 5천억원 이상이 될 것"이라며 "사업 승인이 이뤄지고 나서 자광이 사업을 포기하고 땅을 팔아 수천억 원의 시세 차익만 챙겨 철수하는 이른바 '먹튀' 우려가 있다"며 자광의 사업 추진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도 있다.

전주시청 전경
전주시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칼자루를 쥔 전주시는 '개발 불가'였던 애초 입장에서 선회,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 사유지 개발에 대한 지자체의 공론화는 이례적이다.

흉물로 방치된 이 터를 더는 그냥 둘 수 없는 탓에 그동안 제기된 특혜의혹을 종식하면서 각계 전문가와 시민 의견을 물어 최적의 개발방안을 담아내겠다는 구상이다.

이르면 다음 달 공론화 준비위원회를 구성한 뒤 내년 상반기에 공론화위원회를 본격적으로 가동할 계획이다.

공론화위원회는 깊이 있는 학습과 밀도 있는 토론, 즉 숙의 과정을 거쳐 합의에 도달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된다.

이런 합의는 애초 5대5의 팽팽한 대립도 0대10의 결론으로 바뀔 수 있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이 때문에 공론화위원회는 용도 변경할 때 특혜 여부, 개발할 경우 발생하는 개발 이익금 환수 방법, 개발하지 않을 경우 활용 방안 등 백지상태에서 다양한 선택들을 폭넓게 검토해 합의에 이른 권고안을 시장에게 제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권고안을 받은 시장은 공론화위원회의 합의를 그대로 수용하거나 주민투표(여론조사) 등 보완수단을 통해 정책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최무결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옛 대한방직 부지를 언제까지 그냥 둘 수는 없는 만큼 합리적 대안을 찾을 것"이라며 "공론화위원회가 사회적 갈등을 최소하고 특혜 논란을 차단하는 등 공정한 논의를 통해 올바른 방향을 정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광의 개발 계획에 쏠린 눈
자광의 개발 계획에 쏠린 눈

[연합뉴스 자료사진]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