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형제복지원 피해자 단식농성 중 병원 이송…현장엔 철조망 설치(종합)

송고시간2019-11-29 17:28

고공 단식농성 24일 만…지하철역 관계자, 경찰 요청에 농성장 접근 차단

고공 농성 중인 형제복지원 피해자
고공 농성 중인 형제복지원 피해자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29일 국회 앞에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과거사법) 통과를 촉구하며 24일째 단식농성을 벌여온 형제복지원 피해자 최승우(50·왼쪽)씨가 건강 악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진은 지난 14일 오후 최씨가 의료진 진료를 받은 뒤 텐트 밖으로 걸어나오고 있는 모습. 2019.11.29 sh@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임성호 기자 = 국회 앞에서 고공 단식농성을 하던 형제복지원 피해자 최승우(50) 씨가 단식 24일 만에 건강이 심각한 상태로 나빠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최씨가 농성하던 장소는 사람의 접근을 막도록 철조망이 설치됐다.

29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최씨가 이날 낮 12시30분께 서울녹색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이날 농성장에서 최씨를 진료한 녹색병원 인권치유센터 이보라 소장은 "최씨가 가슴이 아프고 숨쉬기가 어렵다고 해 급히 농성장을 찾았다"며 "진료 결과 건강이 전반적으로 심각한 상태라 이송을 권유했고 본인도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 소장은 "50대 남성이 단식하는 경우 최씨처럼 물과 소금만을 섭취하면 탈수와 전해질 장애 증상이 나타나 목숨이 위험해질 수 있다"며 "특히 최씨는 지병도 있고 새벽에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등 환경이 열악해 회복하기가 더욱더 쉽지 않다"고 우려했다.

이 소장은 "최씨가 아직 단식 자체를 중단하겠다고 한 것은 아니다"라며 "당분간은 병원에서 건강 상태를 주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씨는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을 규명할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과거사법) 통과를 촉구하며 지난 6일 서울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 6번 출구 지붕에 올라 단식 농성을 시작했다. 농성 기간에 물과 소금 외에 음식물을 섭취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형제복지원 피해자 단식하던 국회 앞 지하철역 지붕에 설치된 철조망
형제복지원 피해자 단식하던 국회 앞 지하철역 지붕에 설치된 철조망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29일 오후 국회 앞에서 단식농성을 벌이다 병원으로 이송된 형제복지원 피해자 최승우(50)씨가 머물던 서울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 6번 출구 지붕에 철조망이 설치돼 있다. 2019.11.29 sh@yna.co.kr

최씨가 병원으로 이송된 이후 9호선 시설물을 관리하는 서울시메트로9호선 관계자들이 농성 장소로 들어가는 입구에 철조망을 설치했다.

서울시메트로9호선 관계자는 "경찰로부터 '사람이 다치지 않도록 시설물을 보강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철조망을 요청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지붕에 사람이 추가로 올라가면 다칠 우려가 있어 시설물 보강을 요청했다"며 "최씨가 병원으로 이송되기 전부터 요청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씨는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을 규명할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과거사법) 통과를 촉구하며 지난 6일 국회 앞에서 단식 농성을 시작했다. 농성 기간에 물과 소금 외에 음식물을 섭취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은 1975년부터 1987년까지 부랑인을 선도한다는 목적으로 3천여명의 장애인, 고아 등을 불법 감금하고 강제 노역시킨 사건이다.

형제복지원이 운영된 12년 동안 확인된 사망자만 551명이다.

id@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