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지역주택조합, '더샵' 내세운 아파트 허위광고 논란

송고시간2019-12-01 08:00

포스코건설 "동구·광산구에 아파트 시공 계획 없어…유언비어"

내 집 마련의 꿈(자료사진)
내 집 마련의 꿈(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에서 조합원 모집에 나선 지역주택조합 2곳이 협의가 끝나지 않은 1군업체 시공을 확정적인 것처럼 홍보, 논란이 일고 있다.

아파트 '이름값'만 믿고 내 집 마련 기회를 꿈꾼 무주택 서민이라면 주의가 필요하다.

1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광산구와 동구에서 지역주택조합과 추진위원회가 조합원을 모집하면서 '더샵'이라는 아파트 상표를 내걸었다.

포스코건설은 동구와 광산구에서 관련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 없다며 '유언비어'라고 밝혔다.

동구의 지역조합은 아무런 협의나 동의 없이 아파트 상표를 사용했다고 포스코건설은 말했다.

광산구의 경우는 시공계약 체결까지 상표나 건설사 이름을 조합원 모집 광고에 쓰지 않기로 한 양해각서 내용을 어겼다고 포스코건설은 설명했다.

포스코건설은 약속 위반을 이유로 지난달 27일 광산구 지역주택조합에 양해각서 해제를 통보했다.

동구 지역주택조합은 광산구 사례보다 상황이 심각한 상표 무단사용이라고 판단해 소송 등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포스코건설은 덧붙였다.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는 재개발이나 재건축과 달리 사업을 준비하는 단계에서 시공사를 먼저 선정해 조합원 모집에 나설 수 있다.

전국 각지에서 1군업체 등 대형건설사 이름과 상표를 무단 사용해 조합원을 모집했다가 말썽이 빚어지고 있다.

지역주택조합은 탈퇴가 까다로우며 분담금 반납을 전액 보장하지 않아 가입할 때 신중해야 한다.

조합원 모집이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하면 추가분담금 납부나 최악의 경우 사업 좌초라는 피해가 날 수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광주 곳곳에서 포스코건설이 지역주택사업 시공사로 선정됐다는 가짜 뉴스가 떠돌고 있다"며 "조합 가입을 결정할 때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