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무안, 통합 민간공항 명칭 놓고 또 신경전

송고시간2019-12-01 08:31

군공항 갈등에 더해 소모적 논쟁 반복…공항 활성화 협약도 공염불

무안공항
무안공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 군 공항 이전을 놓고 심각한 갈등 양상을 보인 광주시와 전남 무안군이 이번에는 민간 공항 명칭 문제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내년까지 광주 민간공항을 무안으로 이전·통합하기로 협약한 상황에서 소모적인 논쟁이 발목을 잡지 않을지 우려된다.

1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광주·무안 공항 통합 및 활성화 실무협의회'는 최근 회의를 열어 공항 명칭 변경과 광주시민 공항 접근성 개선 방안 등을 논의했다.

명칭 변경은 지난 7월 25일 회의에서 광주시가 통합 공항에 '광주'라는 명칭을 넣어달라고 요구하면서 안건으로 상정됐다.

국제 항공지도에 광주공항이 사라지면 투자나 국제행사 유치에 악영향을 미치고 무안 공항 이용객의 70%가량이 광주시민인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광주시는 주장했다.

무안군에는 마뜩잖은 제안이다.

역대 공항 명칭 변경 요청이 수용된 사례가 없다는 무안군 반응에 광주시는 공항 통합의 첫 사례인 만큼 상생의 의미를 살려야 한다고 맞섰다.

그러나 '광주·무안 공항', '무안·광주 공항' 등 지명에 집착한 명칭은 상생보다는 조정 능력 부재나 반목의 유산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내년까지로 정한 통합 시한을 맞추려면 실질적인 절차 논의가 시급하다는 요구도 있다.

무안공항 계류장
무안공항 계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안 공항을 이용하는 광주시민의 접근성을 높이려면 운송 사업자들의 영업 구역 등 합의가 필요하다.

무안 공항 주차장 증설, 늘어나는 사무 인원을 위한 공간 구축 등 시설 공사도 조속히 착수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추진체 역할을 하는 실무협의는 지난해 10월 2일 출범과 함께 한 상견례 성격의 회의에 이어 1년 넘는 기간 두차례 회의밖에 열지 않았다.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하는 군 공항 이전 문제와 맞물려 민간 공항 이전도 어긋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대목이다.

민선 7기 출범 직후인 지난해 8월 광주시, 전남도, 무안군은 광주 민간공항을 2021년까지 무안 공항으로 통합하기로 하는 내용의 무안 공항 활성화 협약을 했다.

통합 시 무안 공항 이용에 따른 시·도민 불편을 최소화하려고 대중교통 체제 개편 등 접근성 향상 등에 노력하기로 했지만 현재까지 협약 내용은 공염불에 그쳤다는 평가가 나온다.

광주시 관계자는 "명칭 문제와 관련한 합리적인 대안을 조속히 마련하겠다"며 "연말 안에 다시 회의 소집을 요청해 실무적인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