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유재수 인사 참사 사과하라"…민주당 "시정 방해"(종합)

한국당 부산시당 유재수 전 부시장 관련 기자회견
한국당 부산시당 유재수 전 부시장 관련 기자회견[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당협위원장은 29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거돈 부산시장은 유재수 전 부시장 인사 참사와 관련해 부산 시민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주환(연제구)·곽규택(영도구)·김미애(해운대을)·김소정(사하갑)·김현성(남구을)·정승윤(기장군) 당협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당 부산시당은 "유재수 사건은 단순한 개인 비리 차원을 넘어 조국 당시 민정수석을 비롯한 청와대 핵심 실세들이 개입해 조사를 무마시킨 전형적인 권력형 비리 은폐 사건"이라며 "한국당은 그동안 여러 차례 성명과 기자회견을 통해 유 전 부시장에 대한 의혹 제기와 사퇴를 촉구했지만 오 시장은 이를 묵살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 시장은 금품수수 비리 범법자를 누가 추천했고 비호해 온 세력이 누구인지 분명히 밝히고 부적격자를 부시장으로 임명해 부산 시민 명예와 자존심을 실추시킨 것에 진심으로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부산시당은 "정가에서는 민주당 핵심인사가 유 전 부시장을 강력하게 추천했다는 말이 나돌았다"며 "오 시장은 유 전 부시장 임명에서부터 면직까지 보이지 않는 손에 휘둘린 꼭두각시가 아니냐"고 비판했다.

한국당 부산시당 당협위원장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부산시장실을 항의 방문했으나 오 시장은 자리를 비웠다.

한국당 당협위원장들은 오 시장이 참석한 1층 주민 자치 행사장까지 찾아가 사과를 요구하는 피켓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성명을 내고 "부산시정 방해를 넘어 시민 축제의 장을 난장판으로 만든 한국당 부산시당의 도를 넘은 정쟁을 규탄하고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29 17: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