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경찰, 시위대 '최후 보루' 이공대 봉쇄 해제

송고시간2019-11-29 13:56

13일째 이어져 온 이공대 사태 마무리…경찰, 잔류자 못 찾아

화염병 4천여개·활 12개·투석기 12대·위험한 인화성 물질 등 발견

홍콩 도심서 열린 '홍콩인권법 감사 집회'에 10만 명 모여

홍콩이공대 내 수색 작업을 벌이는 홍콩 경찰
홍콩이공대 내 수색 작업을 벌이는 홍콩 경찰

AP통신=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홍콩 시위대 '최후의 보루'로 불리는 홍콩이공대를 봉쇄해 온 경찰이 29일 봉쇄를 해제해 13일째 이어져 온 이공대 시위 사태가 마침내 마무리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홍콩 경찰은 지난 17일 밤부터 계속해 온 이공대 봉쇄를 해제하고 이공대에서 완전히 철수했다.

홍콩 시위대는 지난 13일부터 이공대로 집결해 경찰과 격렬하게 충돌했으나, 지난 17일 밤부터 경찰이 이공대를 원천 봉쇄한 후에는 1천100여 명의 시위대가 학교를 탈출하려다가 체포되거나 경찰에 투항했다.

이공대 내에는 극소수의 시위자가 남아있는 것으로 추정됐지만, 이들은 경찰의 교내 진입을 우려해 이공대 곳곳의 건물 내에 숨어있는 상황이었다.

지난 26일부터 27일까지 이공대 교수들과 의료진 등 100여 명이 7개 팀으로 나뉘어 교내 건물 곳곳을 샅샅이 수색했으나, 단 한명의 여성 시위자만 찾아냈다.

이 시위자는 의식이 불안정한 탈진 상태로 발견됐으나, 학교 밖으로 나가기를 거부했다.

이에 경찰은 학교 측의 허락을 받고 전날부터 이날 오전까지 폭발물 처리반, 정찰팀, 협상팀 등으로 이뤄진 경찰과 소방대, 의료진, 사회복지사, 심리상담사 등을 투입해 이공대 내로 들어가 수색 작업을 벌였다.

하지만 경찰은 이틀에 걸친 수색에도 불구하고 끝내 이공대 내 잔류 시위자를 찾지 못했다.

일부에서는 지난 24일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압승한 후 시위대에 유화적 태도를 보여온 홍콩 경찰이 이공대 내 잔류자가 떠날 수 있는 통로를 살며시 열어준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홍콩 경찰이 이공대 내에서 발견한 화염병
홍콩 경찰이 이공대 내에서 발견한 화염병

AP통신=연합뉴스

수색이 이뤄진 이공대 내에는 시위대가 만든 화염병과 교내 실험실에서 나온 것으로 보이는 화학물질, 부패한 음식, 쓰레기 등이 곳곳에 남아있었으며, 시위대가 곳곳에 지른 불로 인해 상당수 건물이 훼손됐다.

경찰은 이틀에 걸친 수색에서 화염병 4천81개, 대형 투석기 12대, 활 12개, 화살 200대, 석궁 12개, 가스통 1천239개, 못 4상자 등과 화염병 재료로 쓰인 것으로 보이는 휘발유 등을 발견했다.

또한, 36℃에서 불이 붙을 수 있는 위험한 인화성 물질과 화학물질 588병, 부식성 액체 20ℓ, 유독 물질 80ℓ, 인화성 액체 550ℓ 등도 발견했다.

경찰은 위험한 인화성 물질 등은 폭발 등을 방지하기 위해 즉시 처리했으며, 나머지 물건은 추후 시위대 기소 등에서 증거로 활용하기로 했다.

이공대 내 주차장 등에서는 44대의 차량이 훼손된 채 발견됐다. 시위대는 이들 차량에서 휘발유를 얻는 것으로 보인다.

홍콩 경찰은 "이공대 내의 모든 위험 물품을 제거했으며, 이제 이공대 관리를 학교 측에 맡길 것"이라며 "봉쇄를 해제해 인근 도로를 개방할 것이며, 다시 이공대로 돌아오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날 저녁 센트럴 에든버러 광장에서는 미국 의회의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안) 통과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법안 서명에 감사의 뜻을 나타내는 집회가 열렸다.

참가자들은 미국 국기를 흔들면서 홍콩인권법을 법제화한 미국에 감사의 뜻을 나타냈다. 일부 참가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감사한다는 뜻을 담은 손팻말을 들기도 했다.

홍콩 언론은 전날 집회에 10만 명이 참여했다고 전했다.

광장에 다시 모인 홍콩 시민들
광장에 다시 모인 홍콩 시민들

(홍콩=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8일 오후 홍콩 센트럴 에딘버러 광장에서 열린 미국 인권 및 민주주의 법안 통과 추수감사절(ThanksUSA) 집회에서 시민들이 성조기를 들고 모여있다. 2019.11.29 yatoya@yna.co.kr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