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차 노조지부장 선거, 강성vs실리 결선서 맞대결

현대차 노조 지부장 선거 개표
현대차 노조 지부장 선거 개표[현대차 노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자동차 노조지부장 선거가 강성과 실리·중도 성향 후보 양자 대결로 다음 달 3일 결선 투표를 치른다.

현대차 노조는 8대 임원(지부장) 선거 개표 결과, 실리·중도 성향 이상수 후보가 1만5천607표(35.7%)로 1위, 문용문 후보가 1만3천850표(31.68%)로 2위를 차지했다고 29일 밝혔다.

안현호 후보는 9천968표(22.8%), 전규석 후보는 3천686표(8.43%)를 각각 얻었다.

이번 선거에는 전체 조합원(5만660명) 중 4만3천719명(투표율 86.3%)이 참여했다.

4명 후보자 중 과반 득표자가 없어 득표 순위에 따라 이 후보와 문 후보가 결선 투표에 오르게 됐다.

이 후보는 현장조직 '현장노동자' 소속으로 3대 수석 부지부장을 지냈다.

호봉승급분 재조정으로 고정임금 강화, 실질적 정년연장, 4차 산업 대비 고용안정 확보, 여성조합원 처우 개선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문 후보는 '민주현장투쟁위원회' 소속으로 4대 현대차 노조지부장으로 활동했다.

상여금 150%의 통상임금화, 4차 산업 정책연구소 설립, 7+7 노동시간 도입, 총고용 보장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29 06: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