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중, '홍콩인권법 갈등'에도 "무역협상 타결까지 수㎜만 남아"(종합)

송고시간2019-11-29 13:45

NYT "中비난 맹렬하지만 공허, 의미있는 보복 옵션 거의없어"

WSJ "中, 무역협상 문 열어놔…트럼프도 재선위해 합의 선호"

SCMP·폴리티코 "추수감사절 연휴 직후 무역협상 타결 발표 가능성"

(뉴욕·홍콩=연합뉴스) 이귀원 안승섭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 서명에 반발해 중국이 보복을 예고하며 거세게 반발하는 가운데 이번 갈등이 양국 간 진행중인 무역협상의 중단으로까지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들이 쏟아져 나왔다.

미 뉴욕타임스(NYT)는 28일(현지시간) 중국이 미국을 비난하고 있지만 "그것이 무역협상을 멈추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6월 오사카에서 만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지난 6월 오사카에서 만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AP=연합뉴스]

NYT는 "(중국의 미국에 대한) 위협은 맹렬하게 들리지만, 그것은 또한 공허하다"면서 "중국은 의미있는 방식으로 미국에 보복할 옵션(선택사항)이 거의 없다"고 평가했다.

미중 무역협상의 주무 부처인 중국 상무부가 미국에 대한 비난을 피한 것도 "중국이 미중 무역협상에 열려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NYT는 분석했다.

27일 트럼프 대통령의 홍콩인권법 서명에 중국 외교부는 "미국의 음험한 속내와 패권을 보여준 것"이라면서 거세게 비난하는 한편, 테리 브랜스태드 주중 미국대사도 사흘 사이 두 번이나 초치해 대미 보복을 경고했다.

반면 중국 상무부의 가오펑(高峰) 대변인은 홍콩인권법이 미중 무역 협상에 영향을 줄 수 있느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더 공개할 만한 내용이 없다"며 언급을 자제했다.

미국과 중국은 1단계 무역합의의 최종 타결을 위해 물밑 접촉을 이어오고 있다.

美의회에 '홍콩 인권법안' 통과 촉구하는 홍콩시민들[자료사진]
美의회에 '홍콩 인권법안' 통과 촉구하는 홍콩시민들[자료사진]

[EPA=연합뉴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중국이 홍콩인권법에 대한 거센 반발에도 "미국과의 무역협상의 문을 열어놓고 있다"고 평가했다.

WSJ은 "중국 지도부는 자국 경제에 대한 압박을 완화하기 위해 미국과의 무역합의를 원하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 역시 자신의 재선 성공을 위해 합의를 선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WSJ은 겅솽(耿爽) 외교부 대변인이 미중 양국관계 및 중요한 분야에서의 협력 훼손 위험을 제기하며 미국이 홍콩인권법 시행을 하지 않기를 요구했다면서 중국 관리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홍콩인권법 이행 여부로 초점을 옮겼다고 평가했다.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인권법 서명에도 불구하고 실제 이행 조치에 나서지 않을 가능성에 대한 기대를 걸고 있다는 의미다.

NYT는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인권법 일부 조항이 대외정책에 대한 대통령의 헌법적 권한을 침해했을 수 있다는 언급을 했다면서,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인권법을 이행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지적했다.

홍콩인권법은 미 국무부가 홍콩의 자치 수준을 매년 검증해 홍콩이 누리는 경제·통상에서의 특별한 지위를 유지할지 여부를 결정하고, 홍콩의 인권 탄압과 연루된 중국 정부 관계자 등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미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홍콩인권법을 둘러싼 갈등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중국이 추수감사절 연휴 직후 이른바 '1단계 합의'에 이를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달 10∼11일 제13차 고위급 무역 협상에서 1단계 합의에 상당한 진전을 이룬 뒤 정상 간 서명을 위한 세부 협상을 한 달 넘게 이어오고 있다.

고율 관세 철회와 중국의 미국산 농산물 구매 등에 초점이 맞춰진 1단계 합의가 마무리되면 미국은 2, 3단계 협상을 통해 산업 스파이 행위, 저작권, 기술 이전 강요, 보안 이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미 행정부 고위 관료는 "미국과 중국의 예비 무역협상은 타결까지 불과 수㎜ 남아 있다"고 밝혔다.

루샹 중국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홍콩인권법은 미국의 카드이지만, 단 한번 쓸 수 있는 카드에 불과하다"며 "미국은 신중한 행보를 보일 것이며, 중국도 홍콩인권법에 과잉 반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양국의 관계는 매우 복잡한 화학적 복합물과 같으며, 냉전 시대의 기계적 관계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