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네이멍구 또 흑사병 환자…이달 4번째 확진

송고시간2019-11-28 17:32

환자·접촉자 격리…네이멍구·베이징 대대적 쥐 박멸 작전

흑사병 환자가 입원했던 중국 병원 응급실
흑사병 환자가 입원했던 중국 병원 응급실

[차이신 캡처]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에서 흑사병 확진 환자가 한 명 더 발견됐다.

이로써 중국에서 이달 들어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모두 4명으로 늘어났다.

28일 인민일보에 따르면 네이멍구자치구는 이날 우란차부(烏察布)시에서 목축업에 종사하는 주민 1명이 시쯔왕치(四子王旗)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도중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환자는 발병 전 네이멍구자치구의 흑사병 발병지에서 활동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 당국은 환자를 격리해 치료하고 있으며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4명 역시 격리 상태로 관찰 중이다.

중국에서 발생한 흑사병 환자는 모두 네이멍구 자치구 주민들이다.

흑사병은 쥐벼룩에 감염된 야생동물의 체액이나 혈액에 접촉하면 전파될 수 있다. 사람 간에는 폐 흑사병 환자가 기침, 재채기할 때 나오는 작은 입자(비말)를 통해 전염이 가능하다.

중국은 네이멍구자치구와 흑사병 환자가 이송돼 치료를 받은 베이징에서 대대적인 쥐 박멸 작전에 나서고 있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