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항서 효과?…고향 산청 찾는 베트남 관광객 발길 잇따라

송고시간2019-11-28 15:29

산청 동의보감촌 찾은 베트남 관광객들
산청 동의보감촌 찾은 베트남 관광객들

[산청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산청=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의 고향 경남 산청군에 베트남 관광객들의 발길이 잇따르고 있다.

군은 28일 베트남 단체 관광객 17명이 산청을 찾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통 고택의 아름다움을 지닌 남사예담촌을 방문한 데 이어 동의보감촌을 찾아 기체험과 약선음식 시식 등 프로그램을 즐겼다.

이어 박 감독의 고향인 생초면에 들러 박 감독이 유년 시절을 보낸 생초초등학교와 생초면생활체육시설 축구장 등을 둘러봤다.

박항서 매직? 한·베 정상회담 분위기 '화기애애'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6p1KWPqNTlc

관광객들은 박 감독의 추억이 담긴 장소 앞에서 사진 촬영을 한 다음 인근 산청박물관 등을 방문한 뒤 다른 지역으로 관광을 이어갔다.

군은 박 감독의 현지 인기에 힘입어 베트남 여행사 등을 상대로 집중 홍보활동을 펼쳐온 결과 지난 4월부터 이날 현재까지 베트남 관광객의 산청 방문이 20여차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1차례 방문에는 평균 20명 안팎의 베트남인들이 온 것으로 군은 파악했다.

군은 지난해 10월부터 베트남 현지 여행·항공사 등을 상대로 초청 팸투어를 하는 등 베트남 관광객 유치에 힘써온 바 있다.

군은 지난 2월 박 감독을 군 홍보대사로 위촉하기도 했다.

산청군 관계자는 "박 감독 덕분에 베트남에서 한국과 산청에 대한 관심과 호감이 커지며 베트남 관광객들이 늘고 있다"며 "실효성 있는 관광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