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전략지역에 청년·여성 우선공천…청년 무상·반값경선 지원

송고시간2019-11-28 15:08

청년후보 선거컨설팅…정치신인-청년·여성 경선대결시 청년·여성에 혜택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내년 총선에서 현역 의원 불출마 지역구를 포함한 전략지역에 청년과 여성 도전자를 최우선 공천하기로 했다.

또한 청년 후보자에 대한 '무상·반값 경선'도 추진한다.

민주당 총선기획단은 28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청년·여성 정치 참여 확대 방안'을 총선기획단 차원에서 결정했다고 강훈식 기획단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민주당은 청년·여성을 전략지역에 최우선 공천하는 것 외에도 경선에서 혜택을 주기로 했다.

정치신인과 청년·여성 도전자가 맞붙는 경선에서 정치신인 가산점을 최저점인 10%만 부여하기로 한 게 대표적이다.

당헌·당규상 청년·여성 도전자에게는 10∼25%, 정치신인에게는 10∼20%의 가산점이 주어지는데, 양측이 경쟁할 경우 정치신인의 가점을 최저점으로 해 청년·여성 도전자가 실질적인 혜택을 받도록 한 것이다.

특히 민주당은 청년의 국회 진출 기회를 획기적으로 확대하고자 '진입 장벽'을 낮추기로 했다.

청년 도전자의 경선 비용 부담을 줄이기로 한 것도 그 일환이다.

우선 만 39세 이하에 대해서는 당에 내야 하는 후보자 등록비를 면제한다.

특히 20대 경선 후보자의 경선 비용(기탁금)을 전액 지원하고, 30대 경선 후보자에 대해서는 경선 비용의 절반을 지원한다.

아울러 공천이 확정된 청년 후보에 대해서는 당에서 선거비용 대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청년 후보의 선거비용 보전 기준을 완화하기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도 추진한다.

현행법은 연령에 관계없이 당선되거나 유효 득표율이 15% 이상일 경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낸 기탁금 전액을, 10∼15%의 득표율을 얻을 경우 기탁금 절반을 돌려준다고 규정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 규정을 개정해 39세 이하 후보자에 대해서는 유효 득표율 8% 이상일 경우 전액을, 5% 이상 시 반액을 각각 반환하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관련 법안은 국회에 제출돼 있다.

나아가 '더드림 청년지원단'(가칭)을 만들어 청년 후보들을 대상으로 선거 컨설팅을 진행, 청년 후보의 체계적인 선거 준비도 지원하기로 했다.

당내 공천 및 선거 관련 기구 구성 시 남녀를 동수로 구성, 의사결정 과정에서 여성의 참여를 확대하기로 했다.

강 대변인은 "이 내용은 총선기획단내에서 결정된 것으로 추후 당내 선거기구를 통해 최종 의결 및 확정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획단은 2030 세대와의 소통 강화 노력의 일환으로 내달 2일 '2030 똑부러지는 토크 간담회'를 개최한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강훈식 의원측 제공]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