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대만 '선거개입설 공방' 가열…대만대선 중대변수로 주목

송고시간2019-11-28 20:18

차이잉원 "민주주의 위협" vs 中관영매체 "개인 사기행각"

대만 진상규명 방침…친중파 中자금수수설 등 범죄수사 착수

선거철에 접어든 대만 풍경[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선거철에 접어든 대만 풍경[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내년 대만 대선을 40여일 앞두고 중국 스파이 혐의자가 제기한 중국의 대만 선거 개입설을 두고 양안(중국과 대만)의 공방전이 격화되고 있다.

특히 중국이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의 재선을 막으려고 했다는 진술은 진위를 떠나 대만 대선정국에 영향을 미칠 중대 변수로 떠오른 모양새다.

28일 자유시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26일 차이 총통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주의는 하늘에서 떨어져 내리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지켜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중국이 공작원을 동원해 대만의 주권을 침해하려고 한 정황이 나타난 데 대해 경악하며 자국 내 친중국 정파에 대한 경계와 비판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민주주의는 하늘에서 떨어진 게 아니라 스스로 지켜내야 하는 것이다". [차이잉원 대만 총통 페이스북 캡처]

"민주주의는 하늘에서 떨어진 게 아니라 스스로 지켜내야 하는 것이다". [차이잉원 대만 총통 페이스북 캡처]

중국과 친중세력에 대한 차이 총통의 이 같은 의심을 두고 중국은 관영매체를 통해 이번 의혹이 상습 범죄자의 개인적 사기행각에 불과하다는 주장을 강조했다.

관영매체 환구시보 온라인판인 환구망은 대만선거 개입설의 주인공인 왕리창의 사기 전력을 집중적으로 부각했다.

환구망은 왕리창이 2016년 푸젠(福建)성 광쩌(光澤)현 인민법원에서 사기 혐의로 재판을 받는 동영상을 증거라며 전날 제시했다.

왕리창은 2분 20초 정도 공개된 동영상에서 안경을 쓰고 죄수복이 아닌 푸른색 상의와 검은색 청바지의 평상복 옷차림을 했다.

환구망의 보도에 따르면 재판부는 왕리창의 사기죄를 인정해 징역 1년 3개월에 집행유예 1년 6개월, 벌금 1만 위안(약 167만원)을 선고했다.

이 매체는 왕리창이 지난 2월 수입자동차 투자를 미끼로 460여만 위안을 가로챈 사기 혐의를 받고 있다며 중국 상하이 공안국이 수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중국 관영매체가 대만 선거개입설을 개인적 일탈로 규정하며 증거라고 공개한 왕리창의 재판 모습[환구망 캡처]

중국 관영매체가 대만 선거개입설을 개인적 일탈로 규정하며 증거라고 공개한 왕리창의 재판 모습[환구망 캡처]

최근 호주 언론은 중국 스파이인 왕리창이 호주 정부에 망명 신청을 하면서 작년 11월 대만 지방선거에 개입했고 내년 1월 총통 선거에서 차이 총통의 재선을 막으려 했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왕리창은 작년 대만 지방선거에서 친중성향을 지닌 중국국민당 후보 한궈위(韓國瑜) 가오슝 시장에게 2천만 위안(약 33억5천만원)을 기부하는 데 관여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보도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한 후보는 "중국공산당으로부터 한 푼이라도 받았으면 총통 선거에서 사퇴할 것"이라고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그러나 차이 총통은 대만 국가안전국(NSB·국가정보원 격)이 이 정황의 사실관계를 밝힐 것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대만 정부는 왕리창을 둘러싸고 불거진 다른 의혹도 조사해 중국의 내정간섭 의혹에 대한 진위를 가리고 대책을 세운다는 입장이라서 그 여파가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관측된다.

대만의 국가안보를 유지하고 중대범죄를 수사하는 기구인 조사국은 중국창신투자유한공사의 설립에 중국군 총참모부가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이는 왕리창이 이 투자업체 직원으로 위장해 공작원 활동을 해왔다고 진술한 데 따른 조치다.

조사국은 중국창신투자유한공사의 대표인 샹신(向心)과 궁칭(龔青) 부부가 투자 상담과 신병치료차 대만을 방문한 사실을 확인해 지난 24일 타오위안(桃園) 공항에서 출경하려는 이들 부부를 동행해 조사했다.

타이베이(台北) 검찰은 국가안전법에 따라 이들을 소환 조사한 후 26일 출경 제한 조치했다.

대만 주간지인 징저우칸(鏡週刊)은 현재 이들 부부가 변호사의 배석 하에 검찰의 조사에 성실히 조사받고 있다고 전하면서 이들이 왕리창이 언급한 내용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jinbi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