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리아 위클리 신정훈 대표 '英관광가이드계 고시' 자격증 땄다

"한차원 높은 재치있는 관광서비스 제공…열심히 역사·문화 공부할 것"
신정훈 코리아 위클리 대표가 취득한 관광가이드 자격증 '블루 배지'
신정훈 코리아 위클리 대표가 취득한 관광가이드 자격증 '블루 배지' [본인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한 차원 높은 실력을 갖춰 재치있는 해설을 하는 가이드가 되고 싶습니다."

영국 런던에서 주간지 '코리아 위클리'를 발행하는 신정훈(57) 대표가 '런던관광업계 가이드 고시'로 불리는 시험을 최근 통과해 '블루 배지'(자격증)를 딴 후 28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포부를 밝혔다.

신 대표는 "영국의 문화와 역사를 이해하기 쉽고 재미있게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설명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역사와 문화에 관심을 갖고 공부를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는 각오도 다졌다.

런던에서 '블루 배지'를 단 해설사는 700명에 불과하다. 이 가운데 한인은 신 씨를 포함해 11명이다. 환갑을 바라보는 그가 최고령자다.

이 배지를 달면 영국 전역 관광 명소, 박물관, 미술관에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고객을 동반하거나 개인적 인 연구나 현장 확인 목적일 경우에도 공짜로 이용할 수 있다. 런던에 있는 웨스트민스터 사원, 타워 오브 런던, 세인트 폴 성당과 교외에 있는 윈저성에서도 관광안내를 할 수 있다.

이 배지가 없는 가이드는 이들 관광명소에 들어가려면 상당한 입장료를 내야 하지만 영내나 실내에서 설명 뿐만 아니라 가이드도 할 수 없다.

반면 대부분 관광명소에서 블루 배지를 부착하면 고객과 함께 신속하고도 편리하게 들어갈 수 있는 혜택이 있다.

"이런 혜택이 주어지기에 자격시험이 어렵습니다. 영국과 런던 역사는 물론 지리, 정치, 문학, 건축, 음악, 미술, 식물 등 모든 분야를 영어로 공부해 시험을 치릅니다. 인명과 연도, 지역 고유명사를 엄청나게 외워야 하죠. 필기 4개 과목(논문 포함)과 미술관, 박물관, 관광버스 등 실기 7개 과목 등 총 11개 과목의 기준점수를 모두 넘어야 합격할 수 있습니다"

그는 몇차례 과락으로 고생했지만 2년 6개월 만에 합격했다. 필기와 실기시험을 100% 영어로 치렀지만, 모국어를 사용해 가이드를 하는 것이 원칙이기 때문에 그는 한국어로 안내한다.

신 대표는 "가이드도 지역별 레벨이 있는데, 런던 가이드는 '레벨 4'로 광범위하고 깊이 있는 지식까지 갖춰야 하는 최고 단계"라며 "런던 시내를 포함해 햄톤 코트, 옥스퍼드, 윈저성, 스톤헨지, 코츠월드, 캔터버리, 솔즈베리 등 7개 주변 문화유적지까지 안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블루 배지는 영국은 물론 유럽과 영국 연방 등 세계 관광업계가 인정하는 문화관광 해설사 자격증"이라고 자랑했다.

프리랜서 가이드로 활동하겠다는 그는 "국립미술관 내 명화와 옥스퍼드대, 유명한 교회 건물을 설명할 때 관심과 집중력을 끌어내기 위한 방법을 열심히 연구하고 있다"며 "재미있고 유익한 연관 사항과 역사적 배경, 한국과 비교할 만한 것들을 찾고 있다"고 귀띔했다.

28년째 한국어로 한국과 한인 소식을 보도하는 주간지를 발행하는 신 대표는 "신문 제작과 가이드는 모든 분야를 다룬다는 점에서 매우 비슷하다"며 "사람과 사회 전반을 이해하고 전체적인 흐름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블루 배지' 자격취득한 신정훈 영국 한국어 주간지 코리안위클리 대표
'블루 배지' 자격취득한 신정훈 영국 한국어 주간지 코리안위클리 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28 10: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