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원우 "접수된 비위첩보, 통상절차 따라 전달"…주변에 밝혀

송고시간2019-11-28 09:26

민주당 관계자 전언…"白, 검찰조사 임할 것…곧 입장 밝힐 듯"

與 "접수된 첩보 그대로 경찰에 전달…조국에겐 보고 안돼"

'조국·박형철·백원우, 유재수 감찰종결 결정' 보도엔 "사실인 듯"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설승은 기자 = 민주연구원 백원우 부원장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위 첩보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통상의 절차대로 했다"는 입장을 주변에 밝힌 것으로 27일 전해졌다.

검찰은 작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찰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비위 첩보를 넘겨받아 김 전 시장에 대해 이른바 '하명수사'를 했는지 여부를 수사 중인 가운데 최근 청와대 감찰반 총괄인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게서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이 첩보를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고위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백 부원장이) 통상 절차에 따라 민정수석실로 들어온 첩보를 올렸고, 별도로 이 건만 따로 전달한 것이 아닌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민정수석실에는 하루에도 수십건의 제보와 첩보 등이 들어오는데 이를 분류해 (해당 기관에) 전달하는 업무 시스템 대로 그렇게 한 것"이라며 "접수되는 다른 사안과 마찬가지로 통상 절차에 따른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백 부원장이 곧 검찰 조사를 받을 것이고 곧 자신의 입장을 낼 것"이라고 전했다.

백 부원장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중단 의혹에 대해서는 '비서관 회의를 통해 절차대로 종결했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한 언론은 당시 조국 민정수석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백원우 민정비서관 3명이 회의를 열어 유 전 부시장 비위의혹이 경미하다고 판단해 사표를 받는 선에서 감찰을 종결하기로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백 부원장에게 파악한 결과) 언론에 보도된 당시 정황은 사실에 가까워 보인다"며 "그것이 적절했는지 여부는 판단이 필요한 일이지만 그렇게 결정했던 정황은 사실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민주당은 김 전 시장에 대한 비위 첩보와 관련해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이를 보고 받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 다른 민주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비위와 관련한) 편지가 왔고, 그 편지가 민정수석실로 접수돼 반부패비서관을 통해서 이를 그대로 (경찰에) 전달한 것 같다"며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도 안되는 정도였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당시 청와대에 있던 인사 등을 통해 파악한 결과 민정수석실에서 자체 판단을 하는 데, 기계적으로 첩보를 이첩할 때는 민정수석에게 따로 보고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또한 "이런 편지나 제보가 들어올 경우 이것을 그대로 관련 기관으로 이첩했다고 한다"며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이 과잉수사를 했는지 여부는 검찰 수사에서 나오겠지만, 민정수석실이 권한과 직권을 남용한 것 같지는 않다"고 부연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