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베 지역구 사무실, 벚꽃 행사 경비 정치자금으로 지불 의혹"

송고시간2019-11-27 23:38

주간문춘, 정치자금 보고서 근거로 보도…아베 총리 설명과 모순 지적

'벚꽃모임' 의혹 해명하는 아베
'벚꽃모임' 의혹 해명하는 아베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5일 도쿄 관저에서 출입 기자들을 만나 '벚꽃 모임'을 개인 후원회 친목 행사로 이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2019.11.16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지역구 사무실 직원들이 지역 주민과 동행해 2015년 정부 주최 벚꽃놀이 행사에 참여한 경비를 정치자금으로 지불한 의혹이 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27일 나왔다.

교도통신은 일본 주간지 '주간문춘(週刊文春)'의 이런 보도를 전하면서 사실이라면 자신의 사무소나 후원회가 '벚꽃을 보는 모임'과 관련해 지불한 것은 없다는 아베 총리의 설명과 모순될 가능성이 있어 야당의 추궁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주간문춘은 아베 총리가 대표를 맡는 '자민당 야마구치(山口)현 제4선거구 지부'의 2015년 정치자금 보고서에는 벚꽃놀이 행사를 준비한 여행사가 해당 지부에 발행한 영수증이 첨부돼 있다고 보도했다.

영수증 금액은 89만엔(약 960만원)으로, '2015년 4월 17~18일 여행 경비'라고 기재돼 있다. 그해 아베 총리 주최 벚꽃놀이 행사 개최일과 일치한다.

당시 행사에는 아베 총리 사무실 직원이 다수 동행했고, 89만엔은 그 직원들의 여행 경비였다는 의혹이 있다고 교도통신은 주간문춘 등을 인용해 전했다.

아베 총리는 자신의 정치적 영향력을 확대하려고 공적 행사를 사유화했다는 지적에 관한 기자들의 질문에 여비나 숙박비 등은 참가자가 직접 여행사에 지불했다면서 "아베 사무소나 후원회가 지출한 것은 일절 없다"고 설명, 위법이 아니라고 주장해왔다.

벚꽃을 보는 모임은 '각계에 공적이나 공로가 있는 사람을 초대해 위로한다'는 목적으로 1952년부터 일본 총리가 벚꽃이 한창인 매년 4월 도쿄 소재 정원인 신주쿠교엔(新宿御苑)에서 정부의 공금으로 주최하는 행사다.

2014년에는 이 행사를 위한 지출액이 약 3천만엔(약 3억2천361만원)이었으나 매년 늘어 올해는 약 5천500만엔(약 5억9천328만원)에 달했다.

특히 아베 총리 지역구의 후원회원 등이 다수 참가한 것으로 파악돼 비판이 쇄도하면서 일본 정부는 내년에는 이 행사를 열지 않겠다고 최근 발표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