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중공업 노조 새 집행부 공약에 노사 가시밭길 예고

송고시간2019-11-27 20:45

그룹사 전체 공동교섭 추진…사측 받아들이기 쉽지 않을 듯

투표하는 현대중 조합원
투표하는 현대중 조합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 노조 새 집행부 공약을 회사 측이 쉽게 수용할 수 없을 것으로 보여 노사 갈등이 우려된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새 지부장에 조경근 후보가 당선됐다고 27일 밝혔다.

조 당선자는 강성으로 분류되는 분과동지연대회의 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회사 법인분할(물적분할)에 반대해 주주총회장을 점거하고 잦은 파업을 벌인 현 집행부 사무국장 출신인 만큼, 투쟁 기조에 큰 변화는 없을 전망이다.

조 당선자는 선거 기간 조합원 임금과 복지 확대, 통상임금 빠른 승소를 위한 활동, 정년 연장 제도적 준비, 현대중공업 그룹 공동교섭 추진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현대중공업 그룹 공동교섭 추진이다.

그동안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따로 하던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 등 계열사 노조와 공동교섭단을 꾸려 그룹사 전체 대표와 교섭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희망퇴직과 정년퇴직 등으로 조합원이 줄어들면서 약화한 조직력을 그룹사 전체 공동교섭으로 강화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현대중공업 임단협은 현재도 '4사 1노조' 원칙으로 해마다 타결이 지연돼왔다.

4사 1노조 원칙이란 2017년 4월 현대중공업이 일렉트릭·건설기계·로보틱스(현대중공업지주)로 분할됐지만, 노조는 단일 조직을 유지하는 것이다.

이 때문에 현대중공업과 각 분할사 중 1곳이라도 임단협 잠정합의안이 타결되지 않으면 이미 타결된 곳이라도 효력이 발생하지 않는다.

그룹사 전체 교섭단을 꾸리면 이 같은 현상이 심화할 것으로 본다.

실적과 상황 등이 다른 각 회사가 공동교섭을 받아들이는 것 자체가 쉽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