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최고지도자, 반정부시위에 "美 사주한 공작"

송고시간2019-11-27 19:52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는 휘발유 가격 인상으로 촉발된 반정부 시위에 대해 미국이 이란을 불안케 하려고 사주한 공작이라고 주장했다.

아야톨라 하메네이는 27일(현지시간) 바시즈 민병대 간부 대표단을 만나 시위를 진압한 공로를 치하하면서 이렇게 연설했다.

바시즈 민병대는 혁명수비대의 산하 조직으로 이란 보수 세력의 핵심이다. 정식군은 아니지만 이슬람 율법에 따른 치안·공공질서 유지, 국방을 일부 담당한다.

아야톨라 하메네이는 "이란 국민은 이번에 매우 위험하고 심대한 공작을 진화했다"라며 "그 공작은 전 세계적으로 오만한 나라가 꾸몄다"라고 말했다.

그가 연설에서 이란어로 '에스테크바르'라고 일컫는 '오만한 나라'라는 표현은 대부분 미국을 지칭한다.

그는 이어 "미국과 '점령 정권'(이스라엘)은 지난 40년간 이란을 반대하기 위해서라면 무슨 일이든 저질렀다"라며 "그들의 뿌리가 날마다 깊어지고 강해지는 만큼 적에 대해 우리도 강력하게 맞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란에서는 정부의 휘발유 가격 인상에 항의해 15일부터 전국 곳곳에서 항의 시위가 약 한 주간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사상자가 다수 발생했고 은행, 관공서 등이 불에 탔다.

이란 내무부는 은행 731곳과 관공서 140곳 등 모두 871곳이 방화로 피해를 봤다고 집계했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