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대만판공실 대변인에 홍콩 능통한 여성 관료 선임

송고시간2019-11-27 19:49

주펑롄 중국 대만판공실 신임 대변인
주펑롄 중국 대만판공실 신임 대변인

[글로벌 타임스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홍콩 선거에서 친중파가 참패한 가운데 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이 홍콩 업무에 능숙한 주펑롄(朱鳳蓮)을 선임해 눈길을 끌고 있다.

북경일보 등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은 27일 정례 브리핑을 열었는데 이 자리에 대만판공실 신문국 부국장인 주펑롄이 신임 대변인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주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 남부 및 대만 사투리를 유창하게 구사하면서 대만 동포를 향해 인사한 뒤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민중이 중국의 대만 정책과 입장을 객관적으로 이해해 상호 신뢰가 증진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중국 공산당 대만공작판공실과 국무원 대만판공실은 산하에 총 11개 기구를 설립했는데 이 가운데 홍콩·마카오·대만 관련 사무국도 있다.

주펑롄 대변인은 9년간 홍콩·마카오·대만 관련 사무국에서 근무해 홍콩 문제 전문가로 불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주 대변인의 선임을 놓고 중국 정부가 홍콩 선거 참패와 시위 장기화에 따라 홍콩 문제 해결을 최우선 순위로 놓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