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어비앤비, 내국인 서비스 허용에 "공유숙박 활성화 계기 희망"

송고시간2019-11-27 19:38

기존 숙박업계는 공급과잉 우려…"등급 낮은 업소 타격받을 것"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는 27일 정부가 서울 지하철역 주변에서 내국인 대상의 공유숙박 서비스를 허용하기로 한 데 대해 "공유숙박이 활성화할 수 있는 제도 정비의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발언하는 최기영 장관
발언하는 최기영 장관

(서울=연합뉴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중앙우체국 스카이홀에서 열린 '제7차 신기술 서비스 심의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27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음성원 에어비앤비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말하고 "기존 외국인 관광객 대상 도시민박업에 추가로 생긴 제도가 혼란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개최한 '제7차 신기술·서비스 심의위원회'에서 플랫폼을 활용해 서울 지하철역 인근 일반주택을 내·외국인에게 숙소로 제공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공유숙박 서비스에 대한 실증특례 신청과 관련, 호스트를 4천명의 범위에 한정해 제한된 범위에서 허용하기로 했다.

현행 관광진흥법상 도시민박업은 외국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 내국인 대상의 서비스 제공이 어려웠다.

이에 에어비앤비 등 숙박 공유업체들은 도시 내 내국인 이용 비율이 높다는 점을 들어 "내·외국인의 차별"이라고 반발해왔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조치로 에어비앤비 등 해외 기업과 국내 기업의 역차별이 해소되고, 지하철역 인근의 관광·외식업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대한숙박업중앙회 등 기존 숙박업계는 내국인 공유숙박 허용은 공급과잉을 야기한다며 반대하고 있어 갈등이 예상된다.

한국호텔업협회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등급이 낮은 숙박업소들이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