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UAE 원자력 고위급협의회…제3국 원전사업 공동진출 논의

송고시간2019-11-27 19:12

아부다비서 2차 전체회의…내년 바라카원전 상업운전 앞두고 협력 논의

UAE 원자력 기술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이태호 2차관
UAE 원자력 기술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이태호 2차관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이 27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UAE 원자력 기술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관계자와 악수를 하고 있다. 2019.11.27 [외교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한국과 아랍에미리트(UAE)는 원자력 고위급협의회 2차 전체회의를 27일(현지시간) 아부다비에서 개최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과 알 마즈루이 에너지·산업부 장관이 공동주재한 회의에서 양측은 원자력 분야 협력이 양국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견인해 나가는 핵심축으로 진화하고 발전해 나갈 것이라는 데 공감했다.

특히 수교 40주년인 내년은 한국이 건설 중인 바라카원전의 상업운전 개시 등이 예정돼 있어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실질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양국은 ▲바라카 원전 협력 및 제3국 공동진출 ▲원자력 과학·기술 연구개발 ▲원자력 안전규제 등 3개 실무그룹으로 나눠 논의를 진행했다.

'바라카 원전 협력 및 제3국 공동진출' 실무그룹에선 바라카 원전 건설 현황 및 향후 계획을 공유하는 한편 양국 간 제3국 원전사업 공동진출을 위한 효과적인 협력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양국 정부 간 전략적 원자력 파트너십에 대한 협력 의지를 재확인하고 바라카 원전의 상업운전 개시에 대비해 연구개발 및 안전규제 협력 등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마련한 의미 있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한편 양국 대표단은 회의 참석에 앞서 'UAE 원자력 기술센터' 개소식에 참가하고 '원자력 연구 개발 협력 양해각서'도 체결했다.

양국은 제3차 전체회의를 내년 중 서울에서 개최할 방침이다.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