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빠진 이란 핵합의 서명국 내주 회동…합의 유지 방안 논의

송고시간2019-11-27 18:12

이란 원자력청이 공개한 이란 우라늄 농축시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란 원자력청이 공개한 이란 우라늄 농축시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존폐의 기로에 선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유지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미국을 제외한 핵합의 서명국이 내주 오스트리아에서 만난다.

27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에 따르면 이란 핵합의 서명국이 구성한 공동위원회 회의가 내달 6일 빈에서 개최된다.

이번 회의는 헬가 슈미트 EU 대외관계청 사무총장의 주재로 이란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한 미국을 제외한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중국과 이란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이란 핵합의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시절인 2015년 7월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중국 등 6개국과 이란 사이에 체결된 것으로, 이란은 핵 개발을 포기하고 6개국은 이란 경제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 5월 미국이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하자 이란은 유럽이 이란산 원유 수입을 중단하는 등 핵합의로 약속한 이란의 경제적 이득을 보장하지 못했다면서 핵합의 이행 범위를 축소하는 단계적 조처를 하고 있다.

핵합의에 서명한 유럽 국가는 핵합의가 유지돼야 한다는 원칙을 밝히면서도 미국의 제재를 피하려고 이란산 원유 수입 등 이란과 거래를 대부분 중단했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