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건설, 인공지능 갖춘 산업용 로봇 건설현장 투입

송고시간2019-11-27 17:46

2026년까지 건설 현장 작업 20% 로봇 대체

현대건설 산업용 로봇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 산업용 로봇 [현대건설 제공]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현대건설[000720]이 인공지능을 갖춘 산업용 로봇을 건설현장에 투입한다.

현대건설은 내년부터 다관절 산업용 로봇을 국내 건설 현장에 시범 적용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기존의 산업용 로봇은 제조업 공장 등 고정된 환경에서 단순하고 반복적인 업무 수행해왔다.

이에 따라 복잡한 환경에는 적응하지 못해 매번 다른 상황의 작업을 해야 하는 건설 현장에서는 부적합하다고 여겨졌다.

현대건설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건설 숙련공이 하던 업무 패턴을 프로그래밍화해 기존의 다관절 로봇에 입력시켜 움직임을 자동으로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로봇이 수행하는 특정한 작업을 소프트웨어 언어로 전환해 사람의 손과 팔만큼 정밀한 작업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로봇이 작업 위치까지 이동할 수 있게 자율주행기술을 보유한 운반용 기계차량에 탑재해 현장 어디에서나 작업을 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러한 로봇 작업은 작업자 개인의 숙련도나 컨디션에 영향을 받지 않아 시공 시 균일한 품질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또 24시간 작업이 가능해 공사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고, 사고 위험이 높은 공정에 투입하면 안전사고 예방도 기대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다관절 산업용 로봇을 우선 드릴링, 페인트칠 등 단일 작업이 가능한 건설 현장에 투입할 계획이다.

또 2022년부터는 용접, 자재정리 등 보다 정밀한 작업이 필요한 공정에 산업용 로봇을 투입하는 등 2026년까지 건설 현장 작업의 약 20%를 로봇으로 대체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건설 로봇의 현장 도입은 인구 감소와 노령화로 인한 숙련공 부족에 따른 건설 생산성 하락의 장기적인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