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나경원 입시비리 의혹' 두 번째 고발인 조사

송고시간2019-11-27 17:19

'나경원 자녀 부정입학 의혹' 고발인 안진걸 소장 검찰 출석
'나경원 자녀 부정입학 의혹' 고발인 안진걸 소장 검찰 출석

(서울=연합뉴스) 시민단체인 민생경제연구소의 안진걸 소장이 고발인 신분으로 지난 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민생경제연구소는 나 원내대표가 자신의 딸·아들 입시 과정에서 각각 성신여대와 미국 예일대학교의 입학 업무를 방해했다며 지난 9월16일 검찰에 처음 고발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검찰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자녀 입시비리 의혹과 관련해 두 번째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 1부(성상헌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3시께부터 사립학교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운동본부(사학개혁국본) 방정균 대변인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를 고발했던 사학개혁국본 등 시민단체는 검찰 조사를 앞두고 "나 원내대표의 비리 혐의를 소상하게 설명하고, 다른 고발 사건들에 대한 검찰의 신속한 수사도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는 지난 9월부터 지금까지 7차례에 걸쳐 나 원내대표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이들은 ▲딸의 성신여자대학교 입시 비리 ▲ 아들의 예일대 부정 입학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유화 등의 의혹을 제기하며 나 원내대표에 대한 수사를 요청했다.

이번 참고인 조사는 시민단체의 2차 고발과 관련해 이뤄졌다. 당시 고발장에는 나 원내대표 딸이 성신여대에서 '성적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수사해 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학력위조 의혹을 규명해 달라는 내용도 포함됐다.

검찰은 지난 8일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을 불러 나 원내대표를 둘러싼 의혹에 대한 첫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시민단체는 "1차 고발인 조사 당시 나 원내대표의 여러 비리 문제들을 입증할 수 있는 충분한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다"며 "검찰이 대대적인 강제 수사에 나서도록 끈질기게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trau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