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기장군 나대지에 폐기물 추정 물질 무단 매립 정황

송고시간2019-11-27 17:21

우성빈 군의원 "불법 성토된 토지 원상복구 과정서 발견"…군 자체조사 중

폐기물 추정 물질
폐기물 추정 물질

[우성빈 군의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 기장군에 있는 한 나대지에서 폐기물로 추정되는 물질이 무단 매립된 정황이 나와 군이 자체 조사에 들어갔다.

우성빈 기장군의원은 기장군 일광면에 흙이 쌓여 있던 나대지를 원상복구 하는 과정에서 폐기물로 추정되는 물질이 매립된 현장을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우 의원은 해당 부지에 폐기물이 있다는 제보를 받고 현장을 조사하던 중 이를 발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3천여㎡의 해당 부지는 높이가 인근 도로보다 낮아 2015년 땅 주인이 성토 작업을 하는 D 업체를 통해 1.8m 높이로 흙을 더 쌓겠다는 허가를 받아 이듬해 작업을 완료했다.

하지만 성토 과정에서 일부 부지가 허가받은 곳보다 높이 흙이 쌓여 군으로부터 2차례 시정명령을 받았다.

폐기물 추정 물질
폐기물 추정 물질

[우성빈 기장군의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이날 땅 주인이 시정명령을 이행하려고 포크레인으로 땅을 파던 중 폐기물 추정 물질이 발견됐다.

우 의원은 "폐콘크리트나 슬러지로 추정되는 시꺼먼 흙이 나왔다"면서 "50㎝ 정도 살짝만 파도 폐기물 추정 물질이 드러나 묻혀있는 폐기물은 상당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우 의원 연락은 받은 기장군은 해당 물질의 시료를 채취해 확인작업을 벌이고 있다.

군 관계자는 "보건환경연구원에 시료 분석을 의뢰했고, 육안상으로는 폐기물일 가능성이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땅 주인 측은 성토업체에 흙을 쌓은 작업을 모두 일임했기 때문에 자신도 피해자라고 주장하고 있다.

우 의원은 "해당 성토업체가 땅 주인에게 무료로 성토작업을 제안한 점 등이 수상하다"면서 "불법 매립 사실이 밝혀진다면 해당 업체가 작업한 기장군 내 다른 성토지역 3∼4곳도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해당 업체 측은 "우 의원 측이 어떤 의도를 가지고 이 문제를 폭로하는 것일 뿐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