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선원노련 반발에 선원고용복지센터 이사장 선출 파행

"해수부 출신 독식하며 부작용 심각, 정부 측 후보 철회해야"
노조 "이번만큼은 해수부 출신 안 돼" 이사회 전면 거부
한국선원복지고용센터 현판
한국선원복지고용센터 현판[한국선원복지고용센터 제공]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선원 복지와 고용을 전담하는 한국선원복지고용센터 이사장 선출을 놓고 해양수산부와 선원노조가 갈등을 빚으며 선출 절차에 파행이 빚어지고 있다.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선원노련)은 27일 오후 열린 임시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선원복지고용센터 이사장 선출 문제와 관련, 이달 14일 채택한 중앙위원회 결의를 재확인했다.

선원노련 중앙위원회는 14일 정부 측이 내세운 선원복지고용센터 이사장 후보를 철회해 달라고 요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한 바 있다.

중앙위는 당시 결의문에서 "선원 복지와 고용 개선에 매진해야 할 선원복지고용센터 이사장을 해양수산부 출신 공무원이 독식하며 채용 비리 등 많은 문제를 낳았다"며 "센터를 올바로 세워 제 역할을 하기 위해서 정부 측이 더는 공무원 출신을 이사장으로 앉히려는 시도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선원노련 임시전국대의원대회
선원노련 임시전국대의원대회[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선원복지고용센터는 2001년 설립 이후 현재까지 5명의 이사장 가운데 4명이 해수부 공무원 출신이다.

노조 측은 "정부의 노골적 개입으로 해수부 출신이 13년간 이사장직을 독식하며 직원 채용 비리 등으로 형사처벌을 받는 등 문제점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센터 개혁을 위해 이번만큼은 정부 측이 후보를 내세우는 것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해수부도 선원복지고용센터 이사장 후보로 나선 선원노련 출신 2명에 대해 나이가 너무 많거나 비리 전력이 있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사장 선거에는 해수부 공무원 1명, 선원노련 전임 위원장 2명, 해운회사 임원 출신 1명이 입후보했다.

선원노련은 정부 측이 후보를 철회하지 않는 한 이사장 선출을 위한 이사회를 전면 거부하기로 했다.

이런 이유로 이달 13일 열릴 예정이었던 이사회가 노조 측 거부로 무산됐고, 29일 열기로 한 이사회도 노조가 참석하지 않아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선원복지고용센터 이사장은 정부와 사용자 측 7명(현 이사장 포함), 노조 측 6명의 투표로 선출한다.

3분의 2가 참석해야 이사회가 열리기 때문에 노조 측이 거부하면 이사장 선출이 불가능하다.

해수부는 물밑 접촉을 통해 선원노련을 설득해 왔지만, 노조 측이 완강하게 정부 측 후보 철회를 요구해 당분간 타협점을 찾기가 어려워 파행국면이 장기화할 것으로 우려된다.

류중빈 현 이사장은 이달 17일로 임기가 끝났지만, 후임 이사장 선출 절차가 파행하면서 계속 근무하고 있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27 17: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