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 "'문희상안' 반대…일본측 인정·사죄 있어야"

송고시간2019-11-27 16:20

국회 앞 기자회견…"반인권·반역사적인 입법 추진 중단하라"

강제동원 피해 '문희상 안' 입장 밝히는 시민사회단체
강제동원 피해 '문희상 안' 입장 밝히는 시민사회단체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강제동원공동행동, 정의기억연대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동원 관련 문희상 국회의장 안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19.11.27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결책으로 제안한 이른바 '1+1+α(알파)' 안에 대해 강제동원공동행동, 정의기억연대 등 20여개 시민단체가 27일 국회의사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들 단체는 "반인권·반역사적인 피해자 배상 관련 입법 추진을 그만두라"고 문 의장에게 촉구했다.

강제징용 소송에서 피해자를 대리한 임재성 변호사는 "'문희상 안'은 징용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를 청산하기 위한 법률"이라며 "한일 사이에서 외교적 갈등을 만들 여지가 있는 사람들에게 돈을 주고 화해시켜 더는 아무런 법적 권리를 행사하지 말라는 식"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문희상 안에는 이런 내용이 완전히 빠져 있다"면서 "일본 기업이 성금을 내는 이유가 명시돼 있지 않고, 가해와 연관이 없는 기업마저 모금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사과의 진정성이 엿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강제동원 피해 '문희상 안' 입장 밝히는 시민사회단체
강제동원 피해 '문희상 안' 입장 밝히는 시민사회단체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강제동원공동행동, 정의기억연대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동원 관련 문희상 국회의장 안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19.11.27 jeong@yna.co.kr

서울겨레하나 권순영 운영위원장은 "문 의장은 피해자들을 위하는 척하면서 언론을 통해 법안 통과를 위한 명분을 쌓고 있다"며 "피해자와 국민을 얼마나 우습게 보는지 느껴져 소름이 끼친다"고 했다.

권 위원장은 "국민들이 원하는 것이 새로운 미래를 위해 갈등을 봉합하자는 것이 아니다"라며 "일본의 침략 범죄에 대한 아베 신조 정권의 인정과 사죄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회견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건강 문제로 불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92)·이용수(91) 할머니는 김영환 민족문제연구소 대외협력실장을 통해 문 의장을 규탄하는 메시지를 전했다.

정의기억연대는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성명을 내고 "일제의 과거사 불법인권 침해 행위에 대해 가해국에 면죄부를 부여하는 '문희상 의장안'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문 대통령과 정부는 피해자 중심주의 원칙에 근거해 문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