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기무사 '휴대폰 감청' 수사…전직 장교 구속영장

송고시간2019-11-27 15:49

전화통화
전화통화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박재현 기자 = 국군기무사령부(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군부대 주변에서 휴대전화를 불법 감청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해 수사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강성용 부장검사)는 27일 예비역 중령 A씨에 대해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기무사에 근무하던 2013∼2014년 군부대 인근에 휴대전화 감청 장치를 설치해 현역 군인들의 통화내용을 감청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충남 계룡대와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 등 현역 장성들 출입이 잦은 건물 주변에 감청장비를 설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소 6개월간 수십만 건의 불법 감청이 이뤄진 점으로 미뤄 감청장비 제작 등을 도운 공범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방위사업체의 정부출연금 편취 의혹을 수사하다가 A씨의 대규모 불법감청 정황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9∼10월 군부대 등지를 수색해 감청장비들을 압수했다.

검찰은 A씨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군내 비위첩보 수집 목적으로 감청을 벌였는지, 방위사업체와 돈거래 등 다른 용도로 썼는지 추궁할 방침이다.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