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신보 "美 핵위협 있는 한 북한은 핵억제력 강화해야"

송고시간2019-11-27 15:27

"국가 핵무력 완성도 높다…이미 미국본토 전체에 영향"

북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북극성-3형 시험발사
북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북극성-3형 시험발사

(서울=연합뉴스) 북한은 2019년 10월 2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을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공개된 북극성-3형 발사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대외적으로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27일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이 자위권 확보를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홈페이지의 가십성 코너 '메아리'에 게재한 '또 하나의 핵 억제력' 제목의 칼럼에서 "미국은 '선(先) 비핵과 후(後) 제재 해제'를 고집하고 일방적인 무장 해제를 강요하고 있으나 이것은 절대로 통용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선신보는 지난달 북한이 강행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 시험 발사를 언급하며 "종래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더불어 SLBM이라는 새로운 위력한 핵 억제력을 갖추게 되었다"고 자평했다.

또 "미국의 핵 위협이 없어지지 않는 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이룩하기 위해 핵 억제력을 부단히 강화하고 어떤 상황에도 대응할 수 있는 체제를 견지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극성-3형'은 고각 발사로 900㎞의 우주 공간으로 날아올랐다. 조선의 미사일은 고속도로 날아가는 도중에 진로를 바꿀 수 있기 때문에 레다(레이더)로 포착하기 어렵고 요격할 방도가 없다"고 평가했다.

핵무기 자체의 역량도 자화자찬을 했다.

조선신보는 "핵무기의 위력은 핵탄두의 경량화, 소형화, 다양화, 정밀화에 의거하는바, 조선은 이미 그 모든 것을 정비했다"며 "조선의 국가 핵 무력은 이미 미국본토 전체를 안에 두고 있으며 그 완성도는 높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선의 핵 억제력에는 바닷속 깊이 은밀히 이동하는 전략잠수함의 타격력도 포함된다"며 "미국이 특히 무서워하는 것은 이 전략잠수함의 SLBM이다. 태평양 넓은 바다 깊이 불의에 가해지는 타격은 탐지도 저지도 못 한다"고 자평했다.

미국의 미사일방어체계를 가리켜서는 "무용지물"이라고 비아냥댔고, 일본이 추진하는 미사일 요격 시스템 '이지스 어쇼어'에 대해서는 "필요한가를 놓고 국회에서 격론이 벌어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