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유재수·황운하·우리들병원 겨냥 "친문농단 게이트"

송고시간2019-11-27 15:42

당 TF 구성, 국정조사 추진…김기현 전 울산시장 "희대의 선거사기"

나경원 "왜 공수처 매달리고 조국 임명했는지 퍼즐 맞춰져" 맹공

영장심사 출석하는 유재수 전 부시장
영장심사 출석하는 유재수 전 부시장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뇌물 등을 받고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을 받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7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19.11.27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자유한국당은 27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 의혹,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유재수의 '감찰 농단', 황운하의 '선거 농단', 그리고 우리들병원의 '금융 농단'에 이르기까지 '3종 친문(친문재인) 농단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들 사안을 파헤칠 당 차원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더불어민주당에 국정조사를 요구하겠다면서 "이 정권의 추악한 민낯이 이제 본격적으로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노무현 정부 청와대 부속실 행정관 출신인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이었던 황운하 현 대전지방경찰청장이 청와대 지시로 김기현 전 시장을 수사해 낙선시켰다는 게 한국당 주장이다. 또한 노무현 전 대통령 주치의 출신인 우리들병원 이상호 회장이 친문 실세들과 가깝다는 얘기가 나돌고 있다.

대전 지방경찰청 나서는 황운하 청장
대전 지방경찰청 나서는 황운하 청장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27일 오후 대전시 서구 둔산동 청사에서 나오고 있다. 서울지검 공공수사2부는 황 청장이 울산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하면서 지난해 6·13 지방선거 직전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을 낙선시키려고 청와대 지시에 따라 '하명수사'를 벌였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2019.11.27 psykims@yna.co.kr

기자회견하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기자회견하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소속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2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경찰 수사를 받으면서 낙선했던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권력기관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2019.11.27 toadboy@yna.co.kr

나 원내대표는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에 대해 "문 대통령의 청와대가 직접 발주한 관권 부정선거"라고 했고, 유 전 부시장 비위에 대한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에는 "친문 무죄, 반문(반문재인) 유죄의 전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이 왜 그토록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매달리고, 왜 그토록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임명하려 했는지 이해할 수 있다"며 "이 공포의 퍼즐이 맞춰지고 있다"고 했다.

김기현 전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가 공권력을 동원해 민심을 강도질한 전대미문의 악랄한 권력형 범죄를 자행했다"며 "희대의 선거사기"라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은 경찰이 김 전 시장의 재선을 막으려고 '표적수사'를 벌였으며, 수사의 단서가 된 첩보를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건넸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다. 이때 민정수석은 조 전 장관이었고, 수사를 지휘한 황운하 청장은 내년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정진석 의원은 회의에서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조국 당시 민정수석의 '윗선'이 지시했다는 의혹을 거론, "조국은 깃털이고, 몸통은 따로 있다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공수처법은 '조국법'이고 '유재수법'"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그늘 밑에서 벌어졌던 '달빛 게이트', '월광 게이트'로 명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고, 장제원 의원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5공화국 치안본부도 하지 않은 일들을 지금 청와대가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로스쿨 문제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로스쿨 문제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로스쿨 문제있다 어떻게 할 것인가'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27 toadboy@yna.co.kr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