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택 시민사회단체 "집창촌 특화거리 망언 시의원 징계해야"

송고시간2019-11-27 14:48

(평택=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평택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집창촌 망언 대책위원회'는 집창촌 관련 부적절한 발언을 한 시의원에 대해 윤리특별위원회를 열어 징계하라고 요구하는 의견문을 평택시의회에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이해금 평택시의원이 기자들에게 보낸 사과문 발췌
이해금 평택시의원이 기자들에게 보낸 사과문 발췌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책위는 의견문에서 "망언한 시의원을 징계할 것을 시의회에 공식 요청했으나 아직 윤리특위도 열리지 않았다"며 "윤리특위 개최 계획이 있는지, 시의회 차원의 공식 사과 계획이 있는지 묻고 싶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달 평택시의회 이해금 의원은 제209회 임시회에서 평택역 인근의 이른바 '쌈리'라고 불리는 집창촌을 특화 거리로 만들자는 의견을 내 물의를 빚자 공개 사과하고 민주당을 탈당한 바 있다.

집창촌 망언 대책위에는 민주노총 평택안성지부, 평택참여자치시민연대 등 3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