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감원, 은행권과 자금세탁방지 강화 논의

송고시간2019-11-27 15:00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금융감독원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본원에서 국내은행의 자금세탁방지업무(AML) 강화를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이 주재한 간담회에는 은행 19곳의 내부통제총괄 부행장이 참석했다.

간담회는 준법감시부 같은 특정 부서 업무로만 인식하는 자금세탁방지업무를 은행의 조직 문화로 자리 잡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근에는 한 은행에서 고액 현금 거래, 의심 거래의 보고를 누락했다가 금감원으로부터 기관경고를 받기도 했다.

유 수석부원장은 "자금세탁방지를 위한 내부통제가 조직 문화로 정착하려면 고위 경영진이 적극적으로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자금세탁방지 기준에 맞춰 향후 감독·검사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사이버 도박단 자금 세탁(CG)
사이버 도박단 자금 세탁(CG)

[연합뉴스TV 제공]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