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역전쟁 미·중, 이제는 '미디어 전쟁' 벌인다

송고시간2019-11-27 13:39

美, '글로벌 만다린' 만들어 전 세계에 미국 이념 전파

中도 대대적 예산 쏟아부으며 영어 뉴스 채널 등 강화

트럼프 "관세철회 합의 안했다"…막판 신경전 (CG)
트럼프 "관세철회 합의 안했다"…막판 신경전 (CG)

[연합뉴스TV 제공]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글로벌 패권을 놓고 경쟁하는 미국과 중국이 무역전쟁, 기술전쟁에 이어 '미디어 전쟁'을 본격적으로 벌이고 있다.

2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국 정부의 지원을 받아 전 세계에 미국의 이념을 전파하는 매체인 미국의소리(VOA)와 자유아시아방송(RFA)은 '글로벌 만다린'이라는 새로운 매체를 만들 계획이다.

글로벌 만다린은 소셜미디어, 인터넷, 방송, 동영상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24시간 내내 중국어로 전 세계에 뉴스와 정보를 전달하게 된다. 만다린은 중국 표준어를 뜻한다.

특히 이 매체는 전 세계의 중국 국적이나 화교 출신 젊은 층을 겨냥해 딱딱한 뉴스뿐 아니라 생활, 문화, 스포츠 등 부드럽고 재미있는 콘텐츠 제작에 힘쓰기로 했다.

글로벌 만다린의 연간 예산은 500만 달러에서 1천만 달러 사이가 될 것으로 보이며, 향후 인상될 수 있다.

VOA와 RFA를 운영하는 연방정부 산하 미 글로벌미디어국(USAGM)에 따르면 현재 중국어판 VOA와 RFA의 주간 시청·청취자는 6천500만 명에 달한다.

미 글로벌미디어국이 여기에 더해 글로벌 만다린까지 출범시키는 것은 갈수록 국제무대에서 영향력을 확장하고 있는 중국에 맞서 미국의 '소프트 파워'를 유지하려는 목적으로 분석된다.

미국의 세계 패권에 도전하는 중국은 엄청난 돈을 쏟아부으며 전 세계에 중국의 이념과 문화를 전파하고자 온 힘을 쏟고 있다.

지난 2009년 이후 중국이 영어를 비롯해 수십 개 외국어로 뉴스 등을 내보내는 데 쓴 돈은 6조6천억 달러(약 7조7천억원)에 달하며, 시진핑(習近平) 주석 집권 후 그 예산은 더욱 커졌다.

2016년에는 기존 외국어 뉴스 채널을 확장해 '중국 글로벌 TV 네트워크'(CGTN)를 출범시켰으며, 지난해에는 VOA와 이름이 비슷한 '중국의소리'도 만들었다.

중국은 무려 140개국에서 65개 언어로 외국어 뉴스 방송을 내보내고 있으며,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에서도 계속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미디어 전쟁'에서 미국은 다소 불리한 입장에 놓인 것으로 보인다.

중국 매체는 미국 내에서 자유롭게 영어 뉴스 등을 내보낼 수 있지만, 중국은 '만리방화벽'으로 불리는 인터넷 통제를 통해 자국에 비판적인 뉴스가 전달되는 것을 철저하게 막고 있기 때문이다.

SCMP는 "미국이 중국어 사용자에 대한 영향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중국 내는 물론 해외에도 많은 사용자를 거느린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등에 뉴스를 내보내야 하지만, 중국 중앙정부가 소셜미디어를 철저하게 검열하고 있어 이는 쉽지 않은 노릇"이라고 전했다.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