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 "지소미아 연장서 드러난 미국의 주권침해 규탄"

송고시간2019-11-27 13:44

(서울=연합뉴스) 장우리 기자 = 정부가 23일 0시 종료 예정이었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조건부로 연장키로 한 것에 대해 시민단체가 "국민의 의사를 무시한 결정"이라고 반발했다.

민주노총, 한국진보연대, 한국 YMCA 등 전국 680여개 시민사회단체 연대체인 '아베 규탄 시민행동'은 27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미국의 압력에 굴종해 협정을 사실상 연장했다"며 "지소미아 종료 통보의 효력정지 조치를 즉각 철회하고 적폐협정을 종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공동선언문에서 "언제든 협정을 종료할 수 있다는 정부의 말은 어불성설"이라며 "종료 번복은 불매운동과 촛불로 함께 싸운 국민들을 외면하고 무시한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소미아 연장 과정에서 드러난 미국의 주권침해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국민적 분노와 촛불은 앞으로 미국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방부는 지난 8월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 당시 대변인 논평을 통해 "강한 우려"와 "실망"을 표명한 바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역시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공개 피력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미국이 마치 작전을 치르듯이 지소미아 연장을 강압한 것은 매우 통탄스러운 일"이라며 "일본의 사죄와 배상이 없는 상황에서 굴욕적 결과가 만들어지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오는 12월 7일 광화문 광장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항의의 목소리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한일 지소미아 외교전 승자는 누구?

유튜브로 보기

iroow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