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전북 추진 탄소소재법, 12월 처리…전주, 자산운용 메카로"(종합)

송고시간2019-11-27 15:57

정읍 첨단방사선연구소 최고위 이어 전주 연금공단 간담회…'전북 표심' 공략

안호영 "전북도민 실망감 있어"…이춘석, 평화당 겨냥 "정부·여당 비난말라"

최고위서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최고위서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27일 오전 전북 정읍시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발언하고 있다. 2019.11.27 doo@yna.co.kr

(정읍·전주=연합뉴스)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총선을 앞두고 전북을 찾아 첨단산업과 혁신도시 발전 등 지역 숙원사업을 전폭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27일 전북 정읍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탄소산업 등 전북지역 첨단산업 발전을 위한 입법·예산 지원을 공언했다.

이 대표는 "전북이 강력히 추진하는 탄소산업을 뒷받침할 탄소소재법 개정안이 그간 빨리 처리가 안 됐다. 그동안 기획재정부가 반대했는데 당정협의를 통해 합의됐다"며 "가능한 한 이번 정기국회에서, 아니면 12월 임시국회에서 여야가 합의해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전북지역에 우리 당 의원이 둘밖에 없어 여러 어려움이 있지만 당 차원에서 마무리를 짓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어 "전북은 생명공학, 안전성 평가, 탄소산업 등 첨단과학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며 "동북아 최초의 국가식품클러스터 조성 등 많은 투자를 해왔는데, 기술을 현지에서 산업화할 수 있도록 당정이 최대한 힘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최고위 회의장 들어서는 이해찬 대표
최고위 회의장 들어서는 이해찬 대표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27일 오전 전북 정읍시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최고위원회의가 열리는 비공개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11.27 doo@yna.co.kr

전북 완주·진안·무주·장수를 지역구로 둔 안호영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에 대해 도민들은 많은 기대를 갖고 지지하고 있다"면서도 "큰 기대와 높은 지지에서 파생되는 실망감이 있는 것도 현실"이라고 말했다.

전북 익산갑이 지역구인 이춘석 의원은 이날 비슷한 시각 민주평화당이 전북 전주 한국탄소융합기술원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연 것을 언급하면서 "평화당 최고위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비난하는 자리가 아니라, 전북 발전을 위해 생산적인 최고위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해찬 대표는 오후 전주로 이동, 국민연금공단에서공단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했다.

이 대표는 "국민연금공단의 전주 이전과 김성주 이사장 취임으로 신뢰받는 튼튼한 국민연금이 되고 있다"며 "전주시가 지역 정책 성공의 상징으로 도약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또 "전주가 자산운용의 메카로 인프라를 갖춰간다고 판단된다. 민주당이 지향하는 국가균형발전 철학과 '혁신도시 시즌2'의 모범이라고 할 것"이라며 "농생명·첨단산업 인프라가 결합하면 4차 산업혁명의 첨단임과 동시에 국가 균형 발전의 첨병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연금공단 찾은 이해찬 대표
국민연금공단 찾은 이해찬 대표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27일 오후 전북 전주시 국민연금공단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민연금공단 현장 제도간담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와 송하진 전북도지사(왼쪽),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국민연금공단 홍보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2019.11.27 warm@yna.co.kr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글로벌 위기상황에도 올 9월까지 8.92%의 높은 기금운용 수익률을 달성했다"며 "서울에서보다 안정적 수입을 올리며 지방 이전에 따른 우려를 불식했다"고 자평했다.

그는 "향후 10년이 보다 높은 수익률을 목표로 공격적인 운용을 할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며 "300명 수준인 현재 인력을 500명 이상으로 늘리고, 안정적 정주 여건 마련을 위한 파격적 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대통령을 비롯해 당에서도 전북이 금융중심지로 커갈 수 있도록 확실하게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