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 밀입국 비극' 베트남인 39명 시신 송환 시작…"16구 도착"(종합)

송고시간2019-11-27 17:26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지난달 영국에서 밀입국하려다 숨진 채 발견된 베트남인 39명 시신의 본국 송환이 본격 시작됐다.

베트남 외교부는 27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에 영국에서 송환된 시신 16구가 도착했고, 곧바로 구급차를 이용해 베트남 중북부 응에안, 하띤, 꽝빈성에 있는 유족에게로 인계됐다고 밝혔다.

또 나머지 사망자 23명의 시신이나 유골도 조속히 송환될 수 있도록 영국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응에안성 등지에서는 장례식 준비에 들어갔고, 고인의 고향에 있는 가톨릭 성당에도 유족과 친지, 이웃 등 수백명이 모여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대다수 유족은 현지 전통에 따라 장례식을 거행하기 위해 시신이 그대로 송환되기를 희망했고, 극히 일부만 화장한 뒤 유골을 보내 달라고 요청했다.

시신 송환 비용은 현지 여성 기업인이자 베트남 주재 남아프리카공화국 명예영사인 도 티 낌 리엔이 부담하기로 했고, 베트남 최대 민간기업인 빈그룹도 응에안성과 하띤성 유족에게 800달러(약 94만원)씩 지원하기로 했다고 dpa 통신이 전했다.

유족을 돕기 위한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에도 2만7천 달러(약 3천만원) 이상의 후원금이 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3일 영국 런던 동쪽 에식스주 그레이스의 워터글레이드 산업단지에서 39구의 시신이 담긴 화물 트럭 냉동 컨테이너가 발견되면서 세상을 놀라게 했고, 이후 사망자가 모두 베트남 출신인 것으로 확인됐다.

베트남 외교부는 시신으로 송환할 경우 2천858달러(약 300만원), 유골로 송환할 경우 1천774달러(약 200만원)가 든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도착한 '냉동 트럭 비극' 희생자 시신
베트남 도착한 '냉동 트럭 비극' 희생자 시신

(하노이 AFP=연합뉴스) 지난달 영국 냉동 트럭에서 발견된 시신 39구 중 일부를 실은 차량이 27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을 떠나고 있다. ucham1789@yna.co.kr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