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금강산 문서교환·시설철거' 고수…정부 "입장차 여전"(종합)

송고시간2019-11-27 16:21

김연철 장관-최문순 지사 비공개 간담회…"조속한 정상화" 이구동성

브리핑 하는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브리핑 하는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정부는 남북 간 현안으로 부상한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해 "북한은 (그동안) 계속 주장해 왔던 '문서교환 방식으로 철거 일정과 계획을 보내달라'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27일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간 입장차가 무엇인지를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해달라'는 기자의 요청에 "금강산관광 문제와 관련해 남북 간의 입장차는 여전히 크다"며 이같이 대답했다.

또 "어쨌든 지금 남북 간의 협의가 지금 계속되고 있다. 그래서 좀 더 구체적으로 말씀드리지 못하는 점을 양해해달라"며 "정부는 사업자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필요한 조치를, 필요한 대응을 해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3일 금강산 시찰 과정에서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을 싹 들어내도록 하라"고 지시한 이후 남측에 시설 철거와 관련한 논의를 서면으로 하자고 요구하고 있다.

심각한 표정의 금강산 사업자들
심각한 표정의 금강산 사업자들

지난 15일 서울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금강산 사업자 간담회에 참석한 사업자들이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발언을 듣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대해 남측은 대북통지문을 통해 대면협의 필요성을 강하게 제기했지만, 북한은 지난 11일 "부질없는 주장을 계속 고집한다면 시설철거를 포기한 것으로 간주하고 일방적으로 철거를 단행한다"는 최후통첩을 보냈다.

남북은 그 이후에도 수차례 관련 통지문을 주고받으며 신경전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간담회를 갖고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를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최윤 금강산 관광 재개 범도민운동 대표, 이경일 고성군수, 전경수 금강산기업협회장, 이강훈 고성군 번영회장 등이 참석했다.

통일부는 "참석자들은 피해기업 및 지역주민의 애로사항 등을 설명하고 금강산 관광의 조속한 정상화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며 "김 장관은 참석자들의 의견에 적극 공감하고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김정은의 금강산 '철거'의 속 뜻은?

유튜브로 보기

js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