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영선 장관 "다문화 국민의 소상공 창업·경영 지원할 것"

송고시간2019-11-27 14:30

다문화 창업 희망자와 대화…이자스민 전 의원도 참석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한국에서 창업을 꿈꾸는 다문화 국민들의 고충을 듣고, 지원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7일 서울 종로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창업을 원하는 다문화 국민 80명과 함께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박 장관이 취임 후 현장에서 다문화 국민들이 소상공 창업에 관심이 크다는 사실을 알고 대화를 제안하면서 마련됐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
박영선 중기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100여분간 진행된 이 행사에는 이자스민 전 국회의원과 다문화가족 지원 전문가들도 참석했다.

한국에서 창업한 다문화 국민 3명은 사업을 시작하게 된 계기와 과정, 그리고 경영과정에서 겪은 어려움을 공유했다.

다른 다문화 국민들은 언어 문제에 따른 정부의 지원책 정보 획득 어려움, 다문화인의 창업 지원사업 참여 곤란, 다문화 신생 업체의 초기 시장개척 애로 등을 토로했다.

또 다문화인에 특화된 창업교육과 공간 제공, 창업 초기기업에 대한 판로와 마케팅 지원, 경영 활성화 교육 등의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박 장관은 "오늘 대화를 통해 다문화인이 창업과 경영에서 겪고 있는 어려움을 구체적으로 알게 됐다"면서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와 건의에 대해 중기부 차원의 지원방안을 적극적으로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가치삽시다(소상공인 지원방송) TV' 등을 통해 다문화 국민의 소상공인 창업을 응원하는 캠페인을 실시하겠다"고 덧붙였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