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정치언어부터 패션까지' 총선 후보자 사전 합숙교육 의무화(종합)

송고시간2019-11-27 16:30

교육 미이수자 공천서 감점…막말·선거법 위반 등 총선 돌발변수 사전 차단

"집권당 간판 출전자, 단단히 준비시킬 것"…향후 모든 선거로 확대 검토

21대 총선 예비후보자등록은?
21대 총선 예비후보자등록은?

내년 실시하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11월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최로 열린 정치관계법 설명회에서 한 참석자가 '예비후보자 등록신청서' 작성 등의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 출마 의사가 있는 예비후보자 전원을 '준비된 출전자'로 만들기 위해 후보자 사전 합숙 교육을 의무화할 방침이다.

막말과 선거법 위반, 각종 사고 등 돌발변수를 차단하고, 당내 경선 과정에서부터 모든 후보가 기본적 정치적 자질을 갖추도록 해 총선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취지라고 한다.

민주당이 당 차원에서 총선 출마자를 대상으로 사전 교육을 시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책임 있는 집권당으로서 민주당 간판을 달고 선거에 나가는 모든 주자의 기본 소양을 높이기 위해 교육을 의무화할 것"이라고 "문재인 정부의 국정 철학 등 기본부터 선거법, 정치 언어와 패션, 유권자 스킨십 방법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이제 국민들의 눈높이가 높아진 만큼 후보 때부터 무의식중에 나올 수 있는 소수자 차별 발언 등에 대해 주의를 기울이고 당의 정체성을 분명히 인식할 필요가 있어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제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특별위원회를 설치해 후보자 사전교육을 준비하고 있다.

위원장은 박광온 최고위원이 맡았고,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소병훈 조직부총장, 황희 의원이 위원으로 위촉됐다.

사전교육 대상은 정치 신인과 전·현직 의원 등 총선 예비후보 등록자 전원이다.

이 중에서도 특히 내년 총선에 처음 도전하는 정치 신인 교육에 공을 들이겠다는 계획이다. 민주당은 교육 대상이 될 정치 신인이 800여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민주당 전국 지역위원장 워크숍
민주당 전국 지역위원장 워크숍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치 신인 교육은 1박 2일로 이뤄진다. 대상자는 다음 달 1회, 내년 1월 2회 등 총 세 차례 열리는 교육 중 한 차례는 반드시 참석해야 한다.

강좌는 모두 10가지로 구성된다.

기본교육 강좌인 '문재인 정부 국정 목표와 과제'는 정해구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이 맡는다.

교양교육인 '정치언어와 정치커뮤니케이션' 강좌는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연설비서관을 지낸 강원국 작가가, '성인지 교육' 강좌는 남인순 최고위원이, '공직자의 자세' 강좌는 4선 중진 김진표 의원이 각각 담당한다.

유민영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선거 캠페인과 메시지를 주제로 강연하고, 정청래 전 의원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 활용법을 가르치는 등 전문교육 강좌도 준비돼있다.

공직선거법, 정치자금과 선거비용, 선거 조직관리, 여론조사 등을 주제로 한 강좌도 마련했다.

특별교육에서는 후보자 이미지 메이킹, 유권자 스킨십, 정치 패션 등이 다뤄질 예정이다.

전·현직 의원 대상 교육은 정치 신인 대상 교육과 골간은 유사하지만, 프로그램이 다소 축소돼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사전교육을 받지 않은 후보자는 공천 심사 과정에서 감점 등 불이익을 준다는 계획이다.

또 이번 총선을 시작으로 앞으로 모든 선거에 예비후보자 사전교육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