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교안, 8일째 단식…건강 악화에도 "조금 더 이어가겠다"(종합)

송고시간2019-11-27 15:23

한국당 의원들 '중단하라' 만류…"단백뇨·부기에 감기까지 한계상황"

文의장 "건강 걱정…합의처리 노력해달라" 메시지 전달…전광훈 "기도해줬다"

심상정, 거센 항의 받으며 농성장 방문…"비판은 비판이고, 찾아뵙는게 도리"

단식 8일 차 황교안 찾은 한국당 의원들
단식 8일 차 황교안 찾은 한국당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27일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 천막에 8일째 단식 중인 황교안 대표를 만나고 있다. 2019.11.27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청와대 앞 단식 8일째인 27일 건강 상태가 갈수록 악화하는데도 단식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도 청와대 사랑채 앞에 설치된 몽골텐트에서 단식농성을 이어갔다.

지난 20일 단식을 시작한 황 대표는 바닥에 꼿꼿이 앉은 자세로 농성을 해왔지만, 23일 저녁부터 자리에 누운 채로 보내고 있다.

황 대표의 체력이 이즈음 바닥나면서 건강이 날로 악화하는 것 같다는 게 주위 인사들의 전언이다. 의식은 있지만 말을 거의 못 하는 상태라고 한다.

특히 25일부터는 단백뇨 증상이 나타나고 있다. 의료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는 신장 기능이 떨어지는 데 따른 것이다.

황교안, 건강 급격히 악화…병원 이송 권유에 "아직 할 일이 남았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박대출 의원은 "단백뇨가 시작된 게 사흘째"라며 "신장 부분이 많이 걱정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몸에 부기도 심해지고 있다고 한다. 이 역시 신장 기능 저하에 따른 증상으로 보인다.

여기에 추위 속 '노숙 단식'을 이어온 탓에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콧물 등 감기 증세가 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대출 의원은 "여러 가지로 한계 상황"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하루에 3차례 의료진의 진찰을 받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뒤 의원들과 함께 황 대표를 찾았다.

그는 황 대표를 만난 후 "병원에 가시는 게 어떻겠냐고 권유했다"며 "대표는 '(단식을) 조금 더 이어가야 할 것 같다'고 말씀하셨다. 결국 병원에 가시는 것을 거부하는 상황이라고 이해하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의사들은 병원을 가라고 권유하고 우려하는데, 황 대표 본인은 (농성 의지가) 확고한 상황"이라고 했고, 김도읍 대표 비서실장도 "의사들은 안 된다는데, 황 대표는 계속하겠다고 버티는 중"이라고 밝혔다.

전날 밤 최고위원들이 단식 중단을 권유한 데 이어 이날 나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더이상의 단식을 거듭 만류했는데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은 것이다.

단식 8일차 황교안 찾은 유인태
단식 8일차 황교안 찾은 유인태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가운데)이 27일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 천막에서 8일째 단식 중인 황교안 대표를 만나기 위해 천막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9.11.27 ask@yna.co.kr

황 대표의 농성 텐트에는 이날 오전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과 이계성 국회 정무수석이 다녀갔다.

유 사무총장은 "건강이 많이 걱정된다. (패스트트랙 법안들의) 합의 처리가 잘되도록 대표께서 좀 노력해달라"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말을 전했다.

이에 황 대표는 "감사하다. 의장께서 조금 더 큰 역할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답했다.

앞서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총괄대표인 전광훈 목사도 방문했다. 전 목사는 40분 정도 황 대표의 단식 텐트에 머물다 나와 기자들에게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으로서 기도해줬다"고 말했다.

다만 전 목사는 황 대표의 상태에 대해 "예상보다는 좋으시더라. 저 정도면 상태가 나쁜 것도 아니고 좋은 것도 아니다"라며 한국당 관계자들과는 다른 진단을 내놓았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전광훈 목사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전광훈 목사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전광훈 목사(오른쪽)가 2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8일째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만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1.27 hwayoung7@yna.co.kr

오후에는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방문했다. 심 대표는 1분가량 단식 텐트에 들어갔다 나온 뒤 기자들과 만나 "대표님이 주무시고 계셔서 얼굴만 뵙고 나왔다. 기력이 없으셔서 주무시는 것 같다"고 전했다.

심 대표는 '황제단식이라고 황 대표를 비판한 데 대해 사과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정치적 비판은 비판이고, 단식으로 고생하시는 데 찾아뵙는 것은 도리라고 생각한다. 정치보다 사람이 먼저"라고 답했다.

'황제단식' 비판 심상정, 황교안 방문…"비판은 비판이고, 찾아뵙는 게 도리"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심 대표는 주변의 황 대표 지지자들과 한국당 의원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기도 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김도읍 비서실장이 심 대표에게 '인간적으로 그렇게 하면 안된다. 최소한의 도리는 지켜야 하지 않느냐'며 제1야당 대표의 목숨 건 단식을 비하·조롱·멸시한 것에 대해 강력히 말했다"고 전했다.

심상정, 거센 항의 받으며
심상정, 거센 항의 받으며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자유한국당 지지자들의 거센 항의와 경찰의 경호 속에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7일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 천막에서 8일째 단식 중인 황교안 대표를 만나기 위해 천막으로 향하고 있다. 2019.11.27 zjin@yna.co.kr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