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운하, 靑 하명수사 의혹에 "악의적이고 무책임한 정치공세"(종합)

송고시간2019-11-27 15:16

"경찰 실무 모르고 엉뚱한 의혹 제기…첩보 출처 알려고도 안 해"

"김기현 前 울산시장 관련 수사, 법과 원칙에 따라 했다"

기자들 만난 황운하 청장
기자들 만난 황운하 청장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27일 오후 지방청 브리핑룸에서 기자들을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울지검 공공수사2부는 황 청장이 울산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하면서 지난해 6·13 지방선거 직전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을 낙선시키려고 청와대 지시에 따라 '하명수사'를 벌였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2019.11.27 psykims@yna.co.kr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김소연 기자 =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에 대한 비위 첩보가 청와대에서 경찰로 전달돼 '하명수사'가 이뤄졌다는 의혹에 대해 "악의적이고 무책임한 정치공세"라고 주장했다.

황 청장은 27일 오후 대전지방경찰청 기자실을 찾아 "터무니없는 얘기"라며 "경찰 수사실무를 모르는 분들이 엉뚱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청에서 첩보가 오면 첩보의 출처가 어딘지, 청와대인지 검찰인지 알려고도 안 하고 (그게) 나타나지도 않는다"며 "울산시장 비서실장과 관련한 여러 종류의 비리로, 무슨 대단한 첩보라고 그렇게 관심있겠나. (출처를) 모르는 게 너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황 청장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의도로 표적 수사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악의적인 시나리오"라며 다시 반박했다.

그는 "신중하게 수사해 김 전 시장을 입건하지도 않았다"며 "도대체 어느 시점부터 지방선거가 임박한 것이냐, 수사를 안 하는 건 정치적 고려가 아니냐, 정치적인 고려때문에 수사를 덮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황운하, 기자 질문에 답변
황운하, 기자 질문에 답변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27일 오후 지방청 브리핑룸에서 기자들을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울지검 공공수사2부는 황 청장이 울산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하면서 지난해 6·13 지방선거 직전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을 낙선시키려고 청와대 지시에 따라 '하명수사'를 벌였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2019.11.27 psykims@yna.co.kr

황 청장은 앞서 이날 오전에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울산 경찰은 경찰청 본청으로부터 첩보를 하달받았을 뿐"이라며 "첩보의 원천이 어디인지, 첩보 생산 경위가 어떤지 알지 못한다"고 해명했다.

또 "여러 범죄첩보 중 내사 결과 혐의가 확인된 사안에 대해서만 절차대로 일체의 정치적 고려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절제된 방법으로 수사를 진행했고, 기소하기에 충분하다는 판단하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것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작년 야당 측의 고발이 있던 시점부터 이미 제기됐던 의혹"이라며 "이제서야 뒤늦게 수사가 진행되는 점이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검찰은 청와대와 경찰이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시 자유한국당 소속이던 김 전 시장을 낙선시키려고 사실상 표적 수사를 벌였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선거 개입 여부에 대해 수사 중이다.

황 청장은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으로 김 전 시장 측근 수사의 총지휘자였다.

김 전 시장은 자유한국당 울산시장 후보로 공천 확정된 상태였다. 선거 결과 낙선했다.

경찰은 김 전 시장 동생과 비서실장을 각각 변호사법 위반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으나 모두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다.

자유한국당과 사건 관계인 등은 황 청장을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고발했다.

대전 지역 정치권은 '하명수사' 의혹에 철저한 수사와 함께 황 청장의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박희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수석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황 청장은 본인과 관련된 각종 의혹에도 정치욕심을 위해 발뺌과 모르쇠로 일관할 게 아니라 경찰가족의 명예를 지키고 공복으로서 마지막 소임을 다하는 길이 무엇인지 진지하게 고민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대전시당도 "황 청장이 대전에서 출마하고자 한다면 관권선거 개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 전에 이러한 의혹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시민에게 사과하는 게 도리"라고 지적했다.

jkhan@yna.co.kr,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