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시민 "檢, 조국-유재수 무관함 알고도 연결고리 조사"

송고시간2019-11-26 21:28

"조국 잡으려 靑민정실 수사하려 해…美, 돈 없으면 주한미군 줄여야"

[유시민의 알릴레오 캡처]
[유시민의 알릴레오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은 26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비위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아무 관련이 없다는 걸 알고서도 연결 고리를 찾기 위해서 조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의 비위에 대한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이 석연치 않게 중단됐다는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 당시 민정수석이 조 전 장관이었다.

유시민 "조국-유재수 일면식 없다…검찰 알고도 연결고리 조사"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유 이사장은 이날 재단 유튜브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취재한 바에 따르면 조 전 민정수석은 유재수 씨와 일면식도, 아무 관계도 없다"며 "유씨가 참여정부 때 파견근무를 장기간 했던 것도 조 전 수석은 몰랐고, 둘이 통화한 적도 없고, 전화번호도 모르는 관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감찰 과정에서 골프채, 항공권 등이 문제가 됐지만 많은 액수는 아니었고, 시기 문제도 있어서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조 전 수석 3명이 회의를 해서 '비교적 중한 사건은 아닌 것 같다'고 합의가 돼서 종결한 것"이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이 사건을 서울동부지검에서 계속 다루면 유재수란 공직자의 비리에 관한 것이고, 서울중앙지검에서 가져가면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공격하는 것이라서 차원이 다르다"며 "조국을 잡기 위해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수사하려고 하는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어 "지금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의 공소사실 중에서 (조 전 장관과) 연결할 수 있는 것은 두 개뿐이라 (조 전 장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치기도 어렵고, 기소해도 공소 유지나 유죄 선고 가능할지 회의가 많이 있어 볼륨을 더 키울 필요가 있다"며 "이것(유 전 부시장 사건)으로 하면 직무유기 혹은 직권남용으로 같이 엮을 수 있어서 서울중앙지검에서 가지고 가려고 할 것 같다"고 내다봤다.

그는 "입수한 첩보에 따르면 검찰이 별건으로 청와대 인사수석실을 치려는 움직임도 있다"며 "국회의원 비리에 관한 첩보를 모으고 있다는 첩보도 있다"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에 대해선 "1인당 2억원짜리 용병을 쓰는 것인데 동맹이 아니지 않느냐"며 "정 미국이 돈이 없으면 주한미군 규모를 줄이면 된다. 상징적으로 공군만 좀 남겨놓고 지상군은 다 철수해도 된다"고 주장했다.

청년 문제에 대해서는 "청년들이 무슨 보호종인 것처럼 '왜 배려하지 않느냐', '얼마나 고통스러운지 아느냐'고 하면서 기성세대를 때리는 담론은 가짜 담론"이라며 "그냥 청년들이 밀고 나오면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 출연한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황희두 위원은 '민주당에 제일 영입하고 싶은 사람이 누구냐'는 질문에 EBS 펭귄 캐릭터로 절정의 인기를 누리는 '펭수'를 꼽았다.

황 위원은 "내부에서 당당히 자기 목소리를 내고 소통도 잘하고 거기에서 팬들이 엄청난 희열을 느낀다"며 "그 안에 모든 답이 있다. 정치하시는 분들이 눈여겨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황 위원은 청년에게 가장 필요한 정책으로는 "청년수당이나 주거 정책을 전국적으로 좀 더 확산시켰으면 좋겠다"며 "포퓰리즘, 퍼주기란 공격도 받았는데 혜택을 받았던 청년들은 인생이 달라진 부분도 있다. 아예 시도 자체를 막는 건 너무한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