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아세안] "부산이 교류와 협력 출발점"…환영 오찬

송고시간2019-11-26 16:14

부산∼인도네시아 직항로 개설과 경제협력 확대 논의

26일 해운대에서 한·아세안 정상회의 정부 각료, 경제인 환영 오찬이 열렸다.
26일 해운대에서 한·아세안 정상회의 정부 각료, 경제인 환영 오찬이 열렸다.

[부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한 아세안 국가 정부 각료와 경제인을 환영하고 부산에 사는 다문화가족을 위로하는 행사가 열렸다.

부산시는 26일 오후 해운대 파크하얏트 호텔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환영 오찬을 열었다.

아세안 국가 정부 각료와 아세안 사무국 직원, 아세안 출신 다문화가족 등 100여명과 우리나라 주요 인사 등 160여명이 참석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에 오신 각국 정부 각료, 경제인들과 다문화가족 모두 환영한다"며 "부산이 한국과 아세안이 더욱 협력하고 교류를 확대하는 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세안 각국 기업 최고경영자와 각료들이 참석한 자리인 만큼 부산에 투자를 유치하려는 노력도 이어졌다.

김윤일 부산시 일자리경제실장은 직접 투자설명회를 진행하면서 부산의 매력적인 투자환경 등을 강조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26일 루훗 판자이탄 인도네시아 장관과 조찬간담회를 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26일 루훗 판자이탄 인도네시아 장관과 조찬간담회를 했다.

[부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앞서 오 시장은 이날 루훗 판자이탄 인도네시아 해양투자조정 장관과 조찬 간담회를 했다.

오 시장은 부산과 인도네시아를 잇는 직항로가 조속히 개설되도록 협력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한국의 스마트 시티 조성 기술과 해수 온도 차를 이용한 에너지 생산 기술을 인도네시아에 지원할 의사가 있다고 하면서 내년 경제·투자 사절단을 파견하겠다고 했다.

루훗 판자이탄 장관은 "직항 개설 요청은 환영할 일"이라며 "한국기업 전용 단지를 인도네시아에 설치할 예정이며 스마트 시티와 경제 분야에서 부산과 협력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