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도의회 "도, 제2공항 찬성 편향…갈등해소 노력 부족"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정례회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정례회[제주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도가 제2공항 건설을 전제로 한 사업을 위주로 추진하면서 주민 갈등 해소를 위한 노력은 부족하다는 주장이 제주도의회에서 제기됐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는 25일 제주도 공항확충지원단 등에 대한 내년도 일반회계 및 특별회계 세입·세출 예산안 및 기금 운용계획안 심사 정례회에서 제2공항 찬성 입장에 편향된 사업이 많다는 지적을 제기했다.

이상봉 의원은 "지금은 제2공항 관련 갈등 해결을 풀어나가자는 갈등 해소 특위가 (도의회에서) 구성이 돼 있는데 (제2공항 추진을 전제한) 예산이 같이 들어와야 하느냐"며 제2공항 주변 지역 도시계획 사업 관련 용역과 성산읍 민관협의체 구성 예산 등의 내용에 대해 따져 물었다.

이 의원은 "갈등 전문가들이 사전에 갈등 해소에 나설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해야지, (도가 민관협의체를 구성하려는 것은) 찬·반 주민끼리 싸움을 붙이자는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강성의 의원은 "제2공항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 도민 합의가 정확히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제주도의회는 갈등 해소 특별위원회를 통해 의견 수렴을 하고자 하는데 제주도는 제2공항 주거단지도시개발 사업을 하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현학수 도 공항확충지원단 단장은 "제2공항 갈등 해소를 위해 지역협의체를 구성하자는 취지"라며 "(제2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주민도 있고 찬성하는 주민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2공항) 갈등을 도정과 의정이 슬기롭게 풀어서 강정마을(해군기지 갈등)과 같은 아픈 현실을 만들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25 14: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