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피 한방울로 13가지 암 검사"…日도시바, 진단키트 개발

송고시간2019-11-25 14:24

암환자 대상 검사서 2시간내 99% 정확도 확인

가격 20만원 정도로 억제, 암 특정 연구 추진키로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피 한방울로 13가지 종류의 암을 찾아내는 진단 키트가 개발됐다. 도시바(東芝)는 피 한방울로 13가지 암에 걸렸는지 여부를 2시간 이내에 99% 정확하게 판정하는 진단 키트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과 NHK 등 일본 언론이 25일 보도했다.

내년부터 암환자를 대상으로 실증실험을 시작해 2021~2022년 인간도크 혈액검사 등에서 실용화한다는 목표다. 2만 엔(약 21만 원) 이하의 저렴한 비용으로 진단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도시바가 도쿄(東京)의과대학, 국립암연구센터 등과 공동으로 개발한 이 진단키트는 암이 생기면 혈액속에 증가하는 '마이크로 RNA'라는 물질을 검출해 암 여부를 판정한다.

도시바가 암 진단키트 개발사실을 발표하고 있다
도시바가 암 진단키트 개발사실을 발표하고 있다

[NHK 캡처]

과거에 채취한 암환자의 혈액을 이용해 진단 키트의 정확도를 검증하는 실험에서 대장암과 폐암, 췌장암 등 13가지 암에 걸렸는지 여부를 99% 정확하게 판정했다고 한다. 크기가 1㎝ 미만의 초기암은 물론 0기로 불리는 초 조기단계의 암도 찾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키트로 암판정이 나오면 의료기관에서 어느 장기에 암이 생겼는지 영상진단 등을 통해 확인한다.

암진단 키트의 개요와 암환자와 정상인의 혈중 마이크로RNA 측정결과
암진단 키트의 개요와 암환자와 정상인의 혈중 마이크로RNA 측정결과

[도시바 홈페이지 캡처]

이런 종류의 기술은 도레이 등도 개발했지만 도레이 검사는 특정 암을 조사하는 키트로 여러 종류의 암을 검사하려면 수만 엔의 비용이 들 것으로 보인다.

도시바가 개발한 진단키트는 13가지 암에 걸렸는지 여부를 한번에 알 수 있고 채혈한 지 2시간 이내에 결과를 알 수 있어 도레이 등 타사 제품의 몇분의 1 정도의 짧은 시간에 판정하는게 특징이다. 반도체 등의 기술을 활용해 전기적인 방법으로 마이크로RNA를 검출한다.

도시바는 정부의 승인을 취득, 의료보험 등 공적보험이 적용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나아가 13가지 암 중 어느 암에 걸렸는지 특정하는 기술개발도 추진키로 했다.

lhy501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