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北매체 "우리 힘, 우리 손으로 금강산 전변시킬 것"

김정은, 금강산관광 현지지도 "남측시설 싹 들어내고 우리식으로"
김정은, 금강산관광 현지지도 "남측시설 싹 들어내고 우리식으로"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TV가 지난달 23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TV가 공개한 김 위원장의 시찰 모습. 2019.10.2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북한 매체는 24일 금강산을 자력으로 새롭게 변모시키겠다고 주장했다.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이날 '우리 힘, 우리 손으로 보란 듯이 전변시킬 것이다' 제목의 기사에서 "금강산 관광지구를 우리 인민의 지향과 요구에 맞게, 명산의 품격과 아름다움에 어울리게 모든 것을 새롭게 전변시키려는 것은 우리의 확고한 의지"라고 밝혔다.

매체는 "금강산은 으뜸가는 천하 절승으로서 조선의 명산이며 세계적인 명산"이라고 치켜세우며 "단순한 하나의 명승이 아니라 자연의 모든 아름다운 명승을 한곳에 모아 놓은 명승지의 집합체"라고 상찬했다.

그러면서 "건축은 나라와 민족의 문명 정도, 해당 사회의 발전 정도를 직관적으로 보여주는 중요한 척도의 하나"라며 "금강산에는 명산의 품격과 아름다움에 어울리고 그를 더욱 돋구어주는 건축물들이 들어 앉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우리는 우리 힘, 우리 손으로 금강산을 그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게 온 세상이 부러워하는 인민의 문화휴양지로 보란 듯이 전변시킬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는 금강산관광 문제와 관련해 남북한의 입장 차이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 가운데 '자력갱생'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도를 거듭 피력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달 23일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한 데 이어 지난 11일에는 남측에 "부질없는 주장을 계속 고집한다면 시설철거를 포기한 것으로 간주하고 일방적으로 철거를 단행한다"는 최후통첩을 보냈다.

yd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