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증시 시가총액 세계 15위…2년째 뒷걸음질

송고시간2019-11-24 06:21

2017년 말 이후 13위→15위 2계단 하락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한국 증시의 주가가 좀처럼 상승세를 타지 못하면서 거래소 시가총액 순위도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24일 세계거래소연맹(WFE)이 집계한 거래소 69곳의 시가총액 자료에 따르면 한국거래소(KRX, 코스피·코스닥) 시가총액은 지난달 말 기준 약 1조3천692억달러(약 1천616조941억원)로 세계 거래소 중 15위를 기록했다.

KRX 시가총액 순위는 2017년 말 13위였다가 2018년 말 14위로 하락했고, 올해 10월 현재 15위로 재차 내려가면서 2년째 뒷걸음질을 쳤다.

이 기간 한국 증시도 맥을 못 추는 모양새다.

지난 2017년 코스피는 잇따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유례없는 오름세를 이어갔다. 상장사 시가총액도 최대치 행진을 이어가면서 코스닥을 뺀 코스피 시가총액이 1천600조원대에 이르기도 했다.

그러나 2018년 미중 무역 분쟁이 불거지면서 지수는 도로 주저앉았다. 코스피는 작년 한 해 동안 17.28% 하락하며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이후 올해 8월에는 2,000선마저 내주고 급락했다가 최근까지도 상승 추세를 회복하지 못하고 박스권에서 등락하는 상황이다.

코스닥 역시 올해 한때 550대까지 내리는 등 급락을 면치 못하다가 최근에는 630대로 마감했다. 지난 2016년 말 종가가 631.44였던 점을 고려하면 지수가 거의 3년 전 수준으로 후퇴한 셈이다.

이에 따라 KRX 시가총액은 작년 말 이후 지난 10월까지 175억달러(20조6천556억원)가량 줄었고, KRX 시가총액이 전체 거래소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85%에서 1.65%로 0.2%포인트 감소했다.

반면 다른 거래소는 대부분 시가총액이 늘어났다. 특히 거래소 시총 상위 20위권 내에서 작년 말과 비교할 때 시총이 줄어든 건 한국뿐이었고 나머지는 전부 규모가 커졌다.

시총 증감률을 살펴보면 중국 선전거래소 시총이 작년 말보다 29.65% 늘어나면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시총이 28.42% 증가한 러시아 모스크바거래소가 그 뒤를 이었다. 그 외 미국 나스닥거래소(24.39%), 유럽 유로넥스트거래소(20.56%), 중국 상하이거래소(19.66%) 등 순이었다.

지난해 말에는 KRX보다 시총 순위가 낮았으나 올해 들어 한국을 추월한 북유럽의 나스닥노르딕거래소(13.20%)와 호주증권거래소(14.90%) 역시 시가총액이 열 달 새 10% 넘게 늘었다.

최근 시위 사태로 내홍을 겪고 있는 홍콩 거래소의 경우 시가총액은 6.17% 늘어났으나 순위는 7위로 작년 말(5위)보다 두 계단 내려갔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최근 다른 나라 증시와 비교해 우리나라 증시가 유독 하락세가 두드러졌다"며 "우리나라는 수출 비중이 크고 그만큼 대외 변수에 더 민감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 세계 거래소 시가총액
(단위: 100만 USD)

거래소 나라 2018년 말 올해 10월 말 증감액 증감률
뉴욕증권거래소(NYSE) 미국 20,679,476.91 23,236,775.73 2,557,299 12.37%
나스닥증권거래소(NASDAQ) 미국 9,756,836.14 12,136,691.05 2,379,855 24.39%
일본거래소그룹(JPX) 일본 5,296,811.10 5,967,844.12 671,033 12.67%
상하이증권거래소(SSE) 중국 3,919,420.26 4,715,424.22 796,004 20.31%
유로넥스트Euronext) 네덜란드 3,730,398.31 4,497,392.86 766,995 20.56%
홍콩증권거래소(HKEX) 홍콩 3,819,215.40 4,055,003.17 235,788 6.17%
런던증권거래소그룹(LSE) 영국 3,637,996.04 3,939,680.36 301,684 8.29%
선전증권거래소(SZSE) 중국 2,405,459.50 3,118,651.75 713,192 29.65%
토론토증권거래소(TSX) 캐나다 1,937,902.71 2,283,170.14 345,267 17.82%
뭄바이증권거래소(BSE) 인도 2,083,482.76 2,171,759.43 88,277 4.24%
도이체뵈르제(Deutsche Boerse AG) 독일 1,755,172.79 1,997,997.35 242,825 13.83%
스위스증권거래소(SWX) 스위스 1,441,160.47 1,724,461.43 283,301 19.66%
나스닥노르딕거래소 (Nasdaq Nordic and Baltics) 스웨덴 1,322,817.45 1,497,427.70 174,610 13.20%
호주증권거래소(ASX) 호주 1,262,800.27 1,450,902.69 188,102 14.90%
한국거래소(KRX) 한국 1,413,716.51 1,396,243.01 (17,474) -1.24%
대만증권거래소(TWSE) 대만 959,219.71 1,131,538.76 172,319 17.96%
B3증권거래소 브라질 916,824.39 1,082,745.49 165,921 18.10%
요하네스버그증권거래소(JSE) 남아프리카공화국 865,327.65 976,653.20 111,326 12.87%
마드리드증권거래소(BME) 스페인 723,690.97 764,270.06 40,579 5.61%
모스크바증권거래소(MOEX) 러시아 576,116.34 739,847.42 163,731 28.42%

(※ 올해 10월 말 순위로 정렬.)
(※ 나라는 거래소 소재지. LSE그룹의 경우 영국·이탈리아 포함, 유로넥스트는 프랑스·영국·벨기에·네덜란드 등 포함, 나스닥노르딕은 덴마크·핀란드·아이슬란드·스웨덴 등 포함)
(자료=세계거래소연맹)

mskw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