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지소미아 종료 효력정지에 "文대통령 원칙있는 외교의 승리"

"日, 부당한 수출규제 철회해야…野, 안보불안 자극말고 초당적 협력하길"
청와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연기'
청와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연기'(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11.22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서혜림 이보배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의 효력을 정지시킨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펼친 국익을 위한 원칙있는 외교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오후 청와대의 지소미아 관련 발표 직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일본의 전향적 태도 변화를 수용한 정부의 결단을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정부의 조치는 안보 불안을 해소하고 한미동맹을 굳건히 하는 데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일본은 수출규제 해결을 위한 대화에 성실하게 임해 양국 간 신뢰 위기를 초래한 부당한 조치를 철회하고, 한일 관계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데에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외교와 안보 문제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야당은 안보 불안을 자극해 불필요한 국론 분열을 야기하지 말고, 국익을 최우선으로 한 초당적 협력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래픽]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주요 일지
[그래픽]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주요 일지(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정부가 지난 8월 일본 측에 통보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의 효력을 정지시키기로 했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문희상 국회의장도 "한고비를 넘겨 천만다행이다. 아주 잘된 일"이라면서 "그러나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민수 국회 대변인이 전했다.

문 의장은 "한일 정부가 양국 국민을 위해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진지하게 고민한다면, 해법은 반드시 나올 것으로 믿는다"며 "국회에서도 외교·안보의 문제에서만큼은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적극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반기 국회의장을 지낸 정세균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부가 힘든 결정을 한 것 같다"며 "이게 2보 진전을 위한 1보 후퇴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제 일본이 호응해야 한다"면서 "한국의 조치에 대한 일본의 호응이 있어서 한일관계가 조속히 정상화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석현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일본이 지소미아와 수출규제를 연계하는 우리 입장에 공감했다면 양국간 협상에 큰 전기를 맞은 것"이라며 "한일간 정상적 통상관계가 회복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결정 이후 일본이 어떤 자세로 나올지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안규백 의원은 통화에서 "대승적 차원에서 환영한다"면서도 "일본이 한국 정부의 깊은 마음을 헤아려 전향적 태도를 취해야만 한다. 일본이 이것을 역이용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강창일 의원은 "공은 일본에 넘어갔다"며 "우리가 통 크게 연장을 했으니, 일본은 옹고집을 부리지 말고 지소미아 종료 결정의 원인이 됐던 '화이트리스트' 문제에 하루빨리 답을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22 18: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