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에 수출규제·지소미아 '패키지딜' 제안…"강제징용은 별도로"

송고시간2019-11-22 16:01

지소미아 종료 기류 변화 주목…일본 수용 여부 관건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서혜림 기자 =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23일 0시를 기해 종료될 예정인 가운데 정부가 일본 측에 모종의 '패키지 딜'을 제안한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여권의 핵심소식통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관련된 고리로 문제를 풀어 보려는 것 같다"며 "(지소미아 협상 관련) 흐름이 조금 바뀌었다"고 전했다.

日에 수출규제·지소미아 '패키지딜' 제안…"강제징용은 별도로" (PG)
日에 수출규제·지소미아 '패키지딜' 제안…"강제징용은 별도로"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이어 "다만 일본이 한국 측의 제안을 받을지 여부가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측이 일본에 제안한 방안은 큰 틀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각각 일정부분 '양보'하는 방향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를 촉발한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해선 별도의 협상으로 해결책을 찾자는 제안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산업통상자원부 고위당국자가 전날 청와대에서 개최된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수출규제와 관련한 제안을 산자부가 일본 측에 전달했을 것"이라며 "아직 일본 측이 이를 받을지 여부는 답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통화에서 "강제징용부터 이야기를 하면 또 논의가 막히지 않겠나"며 "그러니 일단 그 부분을 빼고 수출 규제 조치와 지소미아에 대한 이야기를 하자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일본 측이 받을지 여부는 50대 50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지소미아 종료를 앞두고 청와대 역시 긴박하게 돌아가는 모습이다.

청와대는 이날 NSC를 열어 지소미아와 관련한 최종 입장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날 회의에서 지소미아 종료 여부를 검토한 뒤 문재인 대통령의 재가를 받아 최종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비롯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보인다.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 중이던 정 장관은 애초 일정보다 하루 이른 이날 오전 급거 귀국해 청와대로 향했고, 통일부에서는 미국 방문 중인 김연철 장관을 대신해 서호 차관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잡초 무성한 일본대사관 옛터, 그리고 청와대
잡초 무성한 일본대사관 옛터, 그리고 청와대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23일 0시)가 임박한 22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옛터에 잡초가 무성하게 자라있다.
한국 정부는 지난 8월 23일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해 지소미아를 연장하지 않겠다는 뜻을 일본 정부에 전달했고, 일본의 태도 변화가 있지 않는한 지소미아를 종료한다는 입장이다. 2019.11.22 scoop@yna.co.kr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1125150100064

title : '재해 유발·환경 훼손' 산지 태양광 시설, 법원도 잇따라 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