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오후 NSC 열어 지소미아 종료 최종 입장 결정

文대통령 재가 후 발표 예정…'종료 결정' 관측 속 반전 가능성도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청와대가 22일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한 최종 입장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날 회의에서 지소미아 종료 여부를 검토한 뒤 문재인 대통령의 재가를 받아 최종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비롯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보인다.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 중이던 정 장관은 애초 일정보다 하루 이른 이날 오전 급거 귀국해 청와대로 향했고, 통일부에서는 미국 방문 중인 김연철 장관을 대신해 서호 차관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NSC 개최 여부를 비롯해 회의 내용은 일절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소미아는 23일 0시를 기해 종료된다.

청와대와 정부는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재검토할 수 있는 전제인 일본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최대한 노력한다는 입장이지만 현시점에서는 극적인 반전이 일어날 가능성은 작은 것으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충남 천안에서 열린 반도체 핵심부품 생산업체 MEMC 코리아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우리 반도체 산업 경쟁력에 더해 소재·부품·장비 공급이 안정적으로 뒷받침되면 반도체 제조 강국 대한민국을 아무도 흔들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지소미아 종료를 채 하루도 남기지 않은 가운데 일본의 수출규제로 물량 확보에 비상이 걸린 핵심 소재를 생산하는 기업을 방문한 것은 사실상 지소미아 종료를 선언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다만 한일 양국이 물밑 접촉을 통해 막판까지 입장을 조율하는 것으로 전해져 기존 입장이 바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그래픽]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이란?
[그래픽]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이란?(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이 23일 0시를 기해 종료된다. 한국은 지소미아 종료 결정 재검토의 전제인 일본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막판까지 노력한다는 입장이지만, 현재로선 극적인 반전보다는 그대로 종료될 공산이 크다. jin34@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22 14: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